테라펀딩, P2P 업계 최초 직원 100명 돌파

금융 입력 2019-03-20 08:36:43 수정 2019-03-20 08:46:11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부동산 P2P 금융 테라펀딩이 P2P 업계 최다 채용으로 핀테크 산업 육성과 금융권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다.
 

이제 막 성장 중인 핀테크 스타트업에서 채용인원 100명을 넘어선 것은 의미 있는 일이다. 핀테크 업체 중 100명 이상의 임직원을 보유한 곳은 토스와 와디즈 정도로 알려져 있다.
 
테라펀딩은 현재 설립 이래 누적대출액 기준 연평균 190%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폭발적인 성장세에 발맞춰 2018년 한 해 총 64명의 인재가 테라펀딩에 합류했다.
 
테라펀딩은 20~30대 직원이 79.6%를 차지하며 40대가 17.5%, 50대 이상이 3%다. 핀테크 스타트업이라는 산업 특성상 청년층이 임직원 다수를 구성하고 있으나, 50대 이상 경력 직원 채용도 꾸준히 하면서 은퇴 후 재취업 기회 확대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 KB, 삼성, 맥쿼리, 네이버 등 금융, 건설, IT분야의 인재들이 모여 테라펀딩의 서비스를 만들고 있다.
 

테라펀딩은 시중 은행의 대출 거절로 고금리 사금융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중소형 주택 사업자들에게 P2P 대출 방식으로 연 12%의 중금리 대출을 제공하고 있다. 또 고액 자산가들의 전유물이었던 부동산 투자의 장벽을 낮춰 소액 투자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까지 누적 대출 거래액 6,700억원 중 4,000억원이 안전하게 상환됐다.
 
테라펀딩 직원들의 근무 만족도 또한 높은 편이다. 지난해 하반기 전 직원 대상으로 진행한 조직진단 조사에 따르면 테라펀딩 임직원들의 근무 만족도는 87.3%였으며, 회사 비전에 대한 공감도는 80%, 향후 성장 전망에 대한 신뢰도는 80%였다.
 
테라펀딩 양태영 대표는 “P2P금융업 법제화 이후 또 한번의 폭발적인 성장이 기대된다”며 “기존 금융이 해결하지 못한 금융 산업 내 크고 작은 많은 문제를 빠르게 해결해나갈 최고 수준의 인재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