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센, 최대주주 질권 모두 해제... “지분구조 리스크 해소”

증권 입력 2019-03-21 09:23:30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이티센이 지난해 10월 ㈜콤텍시스템 인수를 위해 메리츠종합금융증권으로부터 차입한 185억 원을 만기 전 조기 상환했다고 지난 20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공시에 따르면 해당 인수금융 실행에 담보성격으로 설정됐던 최대주주 강진모회장 보유의 아이티센주식 2,690,719주에 대한 질권이 전부 해제됐다. 지난해 대규모 M&A에 성공하고 어닝서프라이즈를 달성한 바 있는 아이티센은 지분구조에 대한 리스크가 완전 해소됨에 따라 기업가치 향상에 더욱 힘쓴다는 방침이다.

강진모 아이티센그룹 회장은 “주주들과의 신뢰를 지키기 위해 한발 빠른 조기상환을 택했다”며 조기 상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대규모 차입금을 상환함으로써 아이티센의 재무구조와 자금유동성에 대한 안정성이 대폭 개선돼 향후 사업 전개가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