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울산항만공사 맞손… “바다 생태계 복원”

산업·IT 입력 2019-04-29 16:29:58 수정 2019-04-29 16:33:20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9일 울산항만공사에서 (왼쪽부터) 울산항만공사 고상환 사장, 사회적기업 우시산 변의현 대표, UN환경계획 박희설 이사, SK에너지 백부기 CLX대외협력실장, 울산지방해양수산청 이준형 해양수산환경과장이 ‘해양 플라스틱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SK에너지가 해양 플라스틱으로 고통 받는 고래와 바다 생태계를 살리기 위해 정부기관과 대기업, 사회적기업, 국제기구가 손을 잡았다. SK에너지는 울산항만공사(UPA), 울산지방해양수산청, SK에너지, UN환경계획 한국협회, 사회적기업 우시산과 해양 플라스틱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협약기관간 유기적인 협조체제 구축을 기반으로 울산항을 중심으로 해양 플라스틱 저감 캠페인 및 업사이클링 활동 공동 추진 등을 통한 국내외 해양 환경문제 해결에 앞장서겠다는 취지다. 이를 위해 협약기관들은 울산항 입항 선박에서 발생하는 폐 플라스틱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사업 및 울산항만공동체가 함께하는 일회용품 저감 운동 ‘울산항 아그위그 챌린지’를 추진하는 등 친환경 항만 구축을 위한 범사회적 환경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협약의 세부내용으로는 △해양 플라스틱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협업 강화 △일회용품 저감을 위한 울산항 아그위그 챌린지 공동 추진 △울산항 선박 폐 플라스틱 업사이클링 사업 공동 추진 △해양환경보호 공동 사업 홍보 및 국내외 사례 전파 등이 있다.

SK는 ‘울산항 아그위그 챌린지’ 참여 인증사진 1장마다 베트남에 맹그로브 나무 1그루를 기부하고, 사회적기업 우시산은 울산항 입항 선박에서 수거한 폐 플라스틱을 활용하여 울산과 울산 바다를 알릴 수 있는 관광상품을 제작할 예정이다.
울산항만공사는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텀블러, 머그컵 등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는 캠페인에 울산항만공동체가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는 한편,  울산항 입항 선박을 대상으로 업사이클링을 위한 폐 플라스틱 분리수거에 대한 환경정책 안내를 진행하게 된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