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보험’ 가파른 성장세…“보험금 지급 민원 및 분쟁 우려↑”

금융 입력 2019-05-12 13:23:55 수정 2019-05-12 13:24:07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최근 가파르게 성장하는 치매보험의 보험금 지급 관련 민원 및 분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보험연구원의 정성희·문혜정 연구원은 12KIRI 리포트에 발표한 최근 치매 보험시장의 이슈와 과제보고서에서 보험업계에 단기적인 상품경쟁은 지양하고, 향후 민원이나 분쟁 요소 등을 면밀히 검토해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체 치매보험 시장은 지난해 초회보험료 기준으로 약 233억원 규모로, 전년의 3.5배로 늘었다. 특히 손해보험회사의 판매실적은 약 46억원으로, 전년보다 6.5배 증가했다.

 

문제는 단기간 치매보험 판매가 급증하면서 특히 증상이 가벼운 경증치매 보장이 보험사기에 악용되거나 보험금 지급 분쟁이 발생할 소지가 커진다는 점이다.

 

연구진은 경증치매 중 경도(CDR 1)의 경우 그 증상에 비춰볼 때 보장금액이 지나치게 높게 설정돼 있고, 보험회사 간 중복가입이 가능하기 때문에 가입자의 도덕적 해이를 유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모호한 약관, 불완전판매 등으로 치매보험금 지급과 관련해 민원이나 분쟁이 유발될 가능성이 크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치매보험은 노후의 치료비와 간병비 보장을 위한 상품으로, 가입 후 실제 보장받는 시점까지는 최소 20년 이상이 걸린다는 점을 고려할 때 보험회사들의 단기적인 상품경쟁 과열은 지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유민호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