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그룹 2분기 영업이익 46% 감소 전망

산업·IT 입력 2019-05-23 10:40:38 수정 2019-05-23 11:47:47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사진 = 서울경제DB

10대 그룹 상장사의 올 2분기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46%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지난 21일, 현재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10대 그룹 상장사(금융회사 제외) 52개사의 2분기 연결 영업이익 전망치는 총 16조6,80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45.62% 줄어드는 수준이다.
이미 올해 1분기 이들 기업의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44.51% 감소한 바 있다.
   
특히 SK그룹의 영업이익은 1조9,543억원으로 71.63% 줄어 감소 폭이 가장 클 것으로 보인다.
삼성그룹의 영업이익은 7조640억원으로 55.58%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2분기에도 반도체 경기의 부진으로 고전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SK하이닉스의 2분기 영업이익은 8,932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실적인 5조 5,739억원보다 83.98% 줄 것으로 전망되며 52개사 중 가장 높은 감소율을 보였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PC용 D램 가격은 연초 이후 40% 이상, 낸드플래시는 10% 이상 각각 내리는 등 반도체 가격 하락이 5개월간 이어지고 있다"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반도체 부문 실적은 2분기에 저점을 형성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하반기에는 반도체 업황이 완만하게 회복돼 반기 영업이익이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은 9조9천억원, SK하이닉스는 2조3천억원으로 '상저하고'의 실적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롯데그룹도 2분기 영업이익이 5,388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33.42% 줄고 LG그룹(2조700억원, -11.75%), KT그룹(3,766억원, -7.10%), 포스코그룹(1조3,184억원, -6.44%) 등도 영업이익이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한진그룹, CJ그룹, 현대차그룹은 영업이익이 늘고 현대중공업그룹 역시 흑자 전환할 것으로 점쳐졌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경제산업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