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발된 제3 인터넷은행, 재추진 때 나설 선수 있나

금융 입력 2019-05-27 16:15:56 수정 2019-05-27 20:41:31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컨소시엄이 제 3인터넷 전문은행 사업자 선정 심사에서 모두 탈락했습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외부평가위원회의 불허 판정을 놓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상당히 당혹스러웠다”며 “3분기 중 다시 신청을 받겠다”고 말했는데요. 그러나 업계 반응은 뜨뜻미지근합니다. 새로 나설 선수가 있겠냐는 겁니다. 보도에 이아라 기자입니다.
 

[기자]
제3 인터넷은행 본심사 대상에 올랐던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그러나 금융권에선 이 두 컨소시엄을 놓고, 각각 반대의 이유로 의문을 제기해왔습니다.


‘키움뱅크’를 두고는 “증권사에 은행 기능을 주는 게 무슨 혁신이냐”는 지적이 있었고, 토스뱅크는 “은행을 운영할만한 자본력이 되냐”는 의문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두 곳은 정확히 그 이유로 탈락했습니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가 지금까지 보여 온 한계들이 키움·토스뱅크의 발목을 잡았다는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복수의 금융권 관계자는 “자본력에는 문제없을 거라 예상됐던 케이뱅크도 상황이 안 좋다”라며 “정부에서 인터넷은행이 클 판을 만들어주지 않는데 누가 나서겠냐”고 말했습니다.
 

네이버, 인터파크 등 기대를 모았던 ICT 기업은 신청서조차 내지 않았습니다.
주요 ICT 기업들은 새 인터넷은행 인가에 매력을 느끼지 않았다는 겁니다.
 

ICT 업체는 자본력이 금융권보다 떨어지는 게 어찌보면 당연하고 기존 금융권은 혁신성에서 밀리기 마련인데, 정부가 인터넷은행에 기대하는 바가 너무 높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인터뷰]
김대종 교수/ 세종대학교 경영학부
“인터넷은행이 (새로운 혁신 서비스)를 책임지고 하고, 부작용이나 문제가 생기면 책임을 지는 방향으로 바꿔야 한다. 지금도 우리나라는 규제 때문에 새로운 산업에 진출하는 것이 많이 막혀있다.”
 

서울경제TV 이아라입니다. /ara@sedaily.com
 

[영상취재 이창훈/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