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길 먼 잠실 장미아파트 재건축…“장사 잘되는데 왜”

부동산 입력 2019-07-26 15:14:39 수정 2019-07-29 08:48:31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장미아파트 전경./사진=서울경제TV

[앵커]

상가 규모가 커 재건축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파트가 있습니다. 건축법에 따르면 재건축을 위해서는 아파트 주민뿐 아니라 상가소유자들의 동의도 필요하기 때문인데요. 서울 잠실 장미 얘기인데. 이 단지는 상가소유자 비중이 20%나 됩니다. 이들은 “지금 장사가 잘된다”며 재건축에 시큰둥한 상황입니다. 재건축을 하루빨리 추진하고 싶어 하는 아파트 주민들과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현장을 이아라기자가 둘러봤습니다.
 

[기자]
잠실 장미아파트의 상가는 총 세 동.
아파트 상가치고는 규모가 꽤 큽니다.
이렇다 보니, 재건축 조합 설립 추진에도 상가소유자들의 동의가 중요합니다.


문제는 아파트 주민들은 재건축을 원하고, 상가소유자들은 반대한다는 겁니다.
 

[인터뷰] 잠실 장미아파트 A 상인
(인근 상권 살아난 지) 한 2~3년? (그럼 그 2~3년 사이에 장미 상가도 장사가 더 잘 되는 거예요?) 그렇죠.
“(재건축) 급속도로 되지도 않아요. 아무리 빨라도 10년은 보니까.”


[인터뷰] 잠실 장미아파트 B 상인
“(재건축 조합 설립 동의율이) 아파트는 많이 올랐는데, 상가는 글쎄요 오르고 있는 거 같지는 않은데…”
 

상인들 반대가 아파트 재건축 추진에 발목을 잡은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잠실 장미아파트는 상황이 조금 다릅니다.
동의를 받아야 하는 전체 4,300여 명 중, 20% 가량인 800여 명은 상가소유자들의 몫이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권대중 /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
“(잠실 장미아파트 같은 경우에) 대단지 아파트면서도 상가가 대규모로 있는 경우는 흔치 않습니다. 이런 경우 합의를 도출하기가 매우 어려울 수 있습니다.”
 

최근 ‘잠실 장미 종합상가 재건축협의회 준비위원회’가 겨우 만들어졌지만, 상인들 반응도 뜨뜻미지근한 상황.
 

[인터뷰] 잠실 장미아파트 C 상인
“(재건축한다고 해서 상가 장사가) 다 잘되는 것도 아니고… 자기 살 깎아 먹기죠.”


장미 상가 인근에 삼성SDS, 쿠팡 등 대규모 사무실이 들어서면서 1만명 가량의 상주 근무 인원이 생겼습니다.
장미 상가 상인들 입장에선 엄청난 호재인 겁니다.
주변 고층 빌딩에 계속 사무실이 들어설 예정이라 상인들의 매출 기대는 오히려 전보다 더 커진 상황입니다.
 

재건축 추진이 지지부진하자 집값도 인근 재건축 단지와 차이가 나는 상황.
이미 재건축 이주를 한 미성아파트(전용 75.09㎡)는 5월 17억에 거래됐는데, 같은달 장미아파트(전용 71.2㎡)는 12억6,000만원에 거래됐습니다.
서울경제TV 이아라입니다. / ara@sedaily.com
 

[영상취재 이창훈 / 영상편집 김담희]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