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빕스, 특화 매장 지방으로 확대

산업·IT 입력 2019-07-30 08:46:04 수정 2019-07-30 08:46:53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CJ푸드빌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빕스가 지난해부터 수도권 중심으로 선보인 특화 매장을 지방 거점으로 확대,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강화하는 데 속도를 낸다고 30일 밝혔다빕스는 29대전 둔산점과 수원 아주대점을 상권 특성과 고객 니즈에 따라 각각 리뉴얼 오픈했다.

 

대전 도심에 위치한 둔산점은 가족 외식, 주부 모임 등 다양한 외식 니즈가 많은 것을 반영해 테이스트 업콘셉트로 변신했다.  대표적인 서비스는 셰프가 직접 만든 프리미엄 디저트 17종과 다양한 블렌딩 티를 카페 공간에서 즐길 수 있는 마이 디저트 룸이다. 평일 별도 9900원 요금을 내면 디저트 카페로도 이용할 수 있다.

 

가족 고객이 많고 뷔페 선호도가 높은 아주대점은 샐러드바를 한층 강화한 딜라이트 업을 테마로 새 단장했다. 다양한 BBQ를 천천히 골고루 익히는 로티세리 기구를 들였으며 셰프가 즉석에서 카빙 서비스도 제공한다. 수제 맥주 코너 비어 바이트와 어린이 고객을 위한 초코 분수 퐁듀, 수제 와플 코너도 구성했다.

 

빕스는 지난해 6월 제일제당센터점을 시작으로 명동, 계산, 합정역점 등에서 상권 특성과 고객 니즈를 분석해 매장별 특화 서비스를 선보여 왔다. 계산점은 고객수가 전년비 30% 가량 늘었으며 합정역점은 빕스 평균 객수 대비 45% 많은 고객이 방문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를 얻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메뉴부터 공간까지 고객의 취향을 반영해 프리미엄 요소를 더한 컨셉 특화 매장의 성공을 바탕으로 지방 거점 상권 매장을 리뉴얼 오픈해 트렌디한 외식 브랜드로 거듭나고자 한다”고 말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