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반하장’ 日 DHC “韓, 언론자유 훼손…우린 정당”

경제·사회 입력 2019-08-14 17:23:59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혐한 방송을 내보내고 있는 일본 유튜브 채널 DHC 텔레비전이 최근 일련의 논란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언급하며 적반하장해명 글을 올렸습니다.

 

DHC 텔레비전은 오늘 오전 야마다 아키라 대표이사 명의로 낸 공지문을 통해 우리 방송은 평화로운 민주주의 국가 일본의 한층 자유로운 언론을 구현하기 위해, 기존 미디어 등이 금기시했던 내용을 포함해 다각적으로 뉴스를 논하는 것을 취지로 한다면서 프로그램 내 뉴스 해설의 한일 관계에 관한 담론은 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비평이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한국 언론을 통해 저희 회사의 프로그램이 혐한적이며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면서 한국 언론사는 자사 프로그램 내용의 어디가 어떻게 혐한적인지, 어디가 어떻게 역사를 왜곡하는지 사실을 보여주는 구체적인 지적을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프로그램과 무관한 DHC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일본 화장품 회사 DHC의 한국법인인 DHC코리아는 “DHC TV 방송 내용에 동의할 수 없으며, 혐한 방송을 중단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어제 발표했습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