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주민세 납부 내달 2일까지…송파구 ‘최다’

부동산 입력 2019-08-20 08:18:37 수정 2019-08-20 09:48:59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시는 지난달 1일 현재 서울시에 주소를 둔 세대주·개인사업자·법인 및 서울시에 1년 이상 거주한 외국인에게 매년 1회 납부하는 주민세(균등분)를 총 446만건·728억원(지방교육세 146억원 포함) 부과했다고 20일 밝혔다.

 

주민세는 세대주와 외국인은 6,000, 개인사업자는 62,500, 법인은 자본금과 종업원 수에 따라 62,500원부터 625,000원까지 차등 부과됐다. 납세의무자 유형별로 세대주 및 외국인은 371만건·222억원, 개인사업자는 45만건·278억원, 법인은 30만건·228억원이 부과됐다.

 

자치구별로 보면 개인 균등분 주민세는 송파구가 15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중구가 33,900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개인사업자 균등분 주민세는 강남구가 271,7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도봉구가 51,000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법인 균등분 주민세 역시 법인이 많은 강남구가 423,4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도봉구가 19,700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올해 서울시 주민세 부과 건수는 지난해 470만건·726억원보다 줄었다. 이는 법률 개정으로 올해부터 납세의무자의 직계비속으로서 미혼인 30세 미만인 자가 주민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납부기한은 다음 달 2일까지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