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인트, 사명변경 및 외부 전문가 대표이사 선임

증권 입력 2019-08-26 08:32:50 수정 2019-08-26 08:33:57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유지인트는 사명을 ‘에이비프로바이오’로 변경하고 바이오 사업 중심으로 신규 성장동력 확보에 나설 것이라고 26일 밝혔다. 회사는 이를 위해 임시주주총회에서 사명 변경과 사내이사 선임안을 의결했다. 사내이사로는 로버트랭거 MIT석좌교수, 이안첸(Ian Chan) 에이비프로 코퍼레이션 회장, 유진첸(Eugene Chan) 에이비프로 코퍼레이션 대표이사 등이 선임됐다.  

 

로버트 랭거 교수는 ‘공학계 노벨상’이라 불리는 ‘엘리자베스 여왕 공학상’등 지금까지 220여개의 상을 수상한 세계적인 바이오 전문가다. 이안첸 회장은 브라운대 생물학과를 졸업한 후 하버드MBA, 모건 스탠리 등을 거쳐 에이비프로 코퍼레이션 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유진첸 대표이사는 하버드대 생물학과를 거쳐 하버드 의과대학에서 MD(Medical Doctor)를 마치고 유에스 제노믹스(US Genomics)를 설립했으며 현재는 에이비프로 코퍼레이션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세 명의 사내이사 중 이안첸 회장은 임시주총에 이어 개최된 이사회를 통해 양진상 베리타스 투자조합 대표와 함께 유지인트의 공동대표로 선출됐다. 유지인트는 이를 통해 책임경영 기반의 신사업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지인트 관계자는 “지금까지 많은 기업들이 신규 사업을 위해 외부 전문가들을 영입하는데 있어 형식적으로 사외이사나 사내이사로 이름만 등재할 뿐 책임감 있는 사업 진행은 찾아보기 힘들었다”며 “유지인트는 이안첸 회장의 대표이사 영입으로 책임경영을 기반으로 진정성 있는 바이오 사업을 추진해 성과를 내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임시주총에서는 사명변경에 이어 정관변경을 통해 △항체신약 개발 및 제조/판매 △항체 및 단백질 제품 개발 및 제조/판매 △바이오 단백질 재조합 의약품 연구개발업 △진단 및 바이오칩 개발 및 제조/판매사업 등 바이오 사업이 대거 신규 사업으로 추가됐다. 또한 3자배정 유상증자를 통한 대주주 변경도 이뤄졌다. 이날 베리타스투자조합은 3자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143억원을 투자해 2,200만주(13.5%)를 가진 최대주주지위를 확보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