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우리가 중소기업 해외지사”…지사화사업 교육 개최

산업·IT 입력 2019-08-26 16:09:18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권평오 코트라 사장(앞줄 왼쪽에서 열번째)이 26일 서울 염곡동 코트라 본사에서 열린 '지사화사업 전담직원 방한교육'에 참가한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코트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코트라)가 지사화사업 고객 기업의 수출을 늘리기 위해 전 세계에서 전담직원을 불러들여 교육을 시행하고,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지사화사업은 코트라가 지난 2000년부터 시작한 대표적인 수출 마케팅 지원 서비스다. 외국에 지사를 설치할 여력이 부족한 국내 중소·중견기업을 대신해 코트라 해외무역관이 직접 한국 회사의 지사 역할을 하고 있다. 코트라는 지난해 84개 국가에 있는 129개 현지 무역관을 통해 지사화 고객 기업 3,444개사를 지원했고, 27억달러의 수출 성약을 끌어냈다.

 

이날 서울 서초구 염곡동 코트라 본사에서 진행된 ‘2019년 하반기 지사화 전담직원 교육에는 56개국에서 한국을 찾은 직원 113명이 참석했다. 이번 교육에서 직원들은 서비스 성과를 높이기 위한 대책을 토의하고, 고객기업과 소통하기 위해 노력한 사례를 발표했다. 오는 27일부터 30일까지 전국에 있는 지사화 고객기업 750개사를 방문해 수출을 확대할 방안을 함께 모색할 예정이다.

 

코트라는 이달부터 지사화 전담직원의 개별 고객기업 방문을 수시로 지원하기로 했다. 또 연간 5회로 제한했던 지사화사업 신청 기간을 풀고, 연중 수시신청 방식으로 전환한다. 기업 당 지원할 수 있는 해외무역관 수 역시 8개에서 10개로 확대하고, 신남방지역 등 서비스 수요와 수출 잠재력이 높은 시장에 역량을 적극적으로 투입할 방침이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지사화사업을 이용해 수출을 늘리려면 전담직원과 고객기업의 활발한 소통이 밑받침되어야 한다직원들의 현장방문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애로를 수시로 듣고 서비스를 정교하게 개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