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샤레 UN특사 “한국, AI·자율주행 선도 국가”

증권 입력 2019-09-20 15:44:12 수정 2019-09-20 20:27:01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UN 안전보장이사회 캐나다 특사이자 코스닥 기업 ‘에이치엔티’의 사내이사 ‘장 샤레(Jean Charest)’가 “한국은 인공지능과 자율주행 분야에서 선도적인 위치에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장 샤레 이사는 인터뷰를 통해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의 경우 연비·성능이 관건”이라며 “한국은 이 분야에 강한 경쟁력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캐나다 환경부 장관과 부총리를 역임한 장 샤레 이사는 친환경과 외교 분야의 활동을 인정받아 UN안보리 캐나다 특사로 임명된 바 있습니다.

지난 5월부터는 카메라 모듈과 자율주행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에이치엔티의 사내이사로서 정부 정책 관련 자문 등의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장 사례 이사는 ”친환경을 위한 최우선 사항은 사람들의 소비 습관을 바꾸는 것”이라며 “화석연료 소비에서 재생에너지 소비로 넘어가는 데에 에이치엔티의 기술력과 사업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영상취재 조무강]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