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 “덱스터, 영화 백두산 등 콘텐츠 제작사로 변신 기대”

증권 입력 2019-09-30 09:07:06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이투자증권은 30일 덱스터에 대해 “특수효과(VFX) 기술을 접목시킨 백두산 등 연간 2~3 편 영화제작으로 콘텐츠 IP 가치 상승과 투자제작사로서 기업가치 레벨업이 기대된다”고 판단했다. 별도의 투자의견과 목표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이상헌 연구원은 “미국 월트디즈니사의 경우 파워 IP 확보를 통하여 스타워즈, 아이언맨, 캡틴 아메리카, 어벤져스등의 영화를 시리즈물로 지속적으로 제작하고 있다“며 “글로벌 OTT 의 경쟁으로 콘텐츠 IP의 가치가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덱스터는 '신과 함께' 1,2 편으로 제작역량을 입증함에 따라 신과함께 3,4 편 시리즈 등 연간 2~3 편 가량 자체제작과 협업 등을 통하여 영화 IP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덱스터가 150억원을 투자한 영화 백두산은 260억원이 투입된 대작으로 오는 12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으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이병헌과 하정우, 마동석, 수지 등이 호흡을 맞췄다. 한국 뿐만 아니라 아시아 각국에서 개봉하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


류승완 감독의 신작 ‘탈출’은 1990 년대 소말리아 내전에 고립된 남북대사관 공관원들이 생사를 건 탈출 사건을 모티프로 김윤석, 조인성 등이 참여하고 있으며, 내년 여름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탈출에 이어 만들어질 영화는 사일런스로 안개가 자욱한 대교에서 연쇄 충돌 사고가 일어나고 그 여파로 정체불명의 괴수가 풀려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크리쳐 재난 영화이다.


김용화 감독이 신과 함께 이후 차기작으로 준비하고 있는 영화는 '더 문' 이다. 우연한 사고로 우주에 홀로 남겨진 남자와 그를 무사히 귀환시키려는 지구의 또 다른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SF 휴먼 스토리다. 더 문 이후에는 신과 함께3,4 편 등을 제작할 계획이다. 


이 연구원은 덱스터에 대해 “영화제작의 차별화 요소면서 최대 강점은 VFX 기술 내재화를 통한 콘텐츠 제작 공정의 원스톱화”라며 “그 만큼 흥행 성공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고 언급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