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맥스, 파이프라인 확대 위해 과학자문위원 추가 영입

증권 입력 2019-10-04 15:16:35 수정 2019-10-04 15:21:31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엔케이맥스는 미국 법인 엔케이맥스 아메리카(NKMAX America)가 신경퇴행성 질환인 알츠하이머로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적응증 확대를 모색하고자 과학자문위원을 추가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영입한 자문위원은 UCLA(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의 알츠하이머 및 신경유전학 전문가 밍 궈 박사(Ming Guo, M.D., Ph.D)이다. 알츠하이머 신약개발 전문가 밍 궈(사진) 박사는 UCLA의 데이비드 게펜의과대학 신경학 및 약리학 교수로 신경학과 신경퇴행성 질환, 알츠하이머, 파킨슨병, 신경유전학 등에 대한 전문가로 알려졌다. 그는 미국 국립신경학회 및 뇌졸증 연구소 과학 카운셀러 위원장, 정신과 및 신경학위원회의 국립 신경 검사관을 역임하며 알츠하이머와 파킨슨병과 관련된 연구들을 지속해왔다.


엔케이맥스 아메리카의 부사장 폴 송 박사(Dr. Paul song)는 “기존 연구들에 따르면 알츠하이머 환자들에게서 NK세포의 비정상적인 면역반응들이 나타난다는 보고와 함께, 뇌에서 면역기능을 담당하는 신경원세포 일종인 미세아교세포(microglia)나 성상교세포(astrocyte)들이 활성화 될 때 NK세포와 상호작용을 하며 뇌 신경세포들의 염증반응을 조절한다는 연구결과들이 보고되고 있다”며 “이러한 연구결과들을 바탕으로 학계에서는 알츠하이머 치료에 있어서 NK세포의 역할 및 작용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들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의 파이프라인 확대 및 알츠하이머 치료효과 확인을 위한 멕시코 임상을 진행 준비 중인만큼, 그 분야 오피니언 리더인 밍 궈 박사를 자문위원으로 영입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박상우 엔케이맥스 대표이사는 “이번에 합류한 밍 궈 박사 또한 지난 7월에 영입한 다른 과학자문위원들과 함께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의 확대를 위해 힘써줄 것”이라며 “엔케이맥스가 개발한 면역세포치료제의 신경퇴행성 질환 분야 연구 및 임상적용 등과 관련한 과학적인 기술자문을 실시함과 동시에 이 분야로의 임상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많은 역할을 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