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프라이드·오성첨단소재 마리화나 관련주…美 대마재배 확대 소식에 강세

증권 입력 2019-10-08 09:40:54 수정 2019-10-08 10:39:42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마리화나 관련주들이 장 초반부터 상승세다. 뉴프라이드는 장중 15% 이상 올랐고 오성첨단소재 역시 16% 가까이 주가가 상승했다. 현재 두 종목 모두 10% 이상 상승해 거래되고 있으며 매수세가 몰리고 있다. 뉴프라이드는 거래량 800만주를 넘어섰고 오성첨단소재는 1400만주 넘게 거래됐다. 특히, 오성첨단소재는 오늘까지 나흘째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주가가 50% 이상 올랐다. 


이들 종목들은 최근 미국 농가의 대마재배 급등소식이 전해지면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뉴욕타임즈(NYT)에 따르면 미중 무역분쟁으로 옥수수와 콩을 재배하던 미국 농가들이 대마재배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는 2018년 12월 농업법을 개정, 산업용 대마를 전면 허용했다.


뉴프라이드는 미국 현지에서 마리화나의 재배, 추출, 제조, 유통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오성첨단소재는 카이스트와 의료용 대마연구를 추진 중이다. 오성첨단소재에 따르면 연구개발 프로젝트 마리화나 추출물인 칸나비스가 치매 및 파킨슨병 등 뇌질환을 감소시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