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인권 중심 건설문화 정착에 앞장

산업·IT 입력 2019-11-04 12:24:33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31일 대구 가스공사 본사에서 가스공사 각 분야별 전문가 및 설계 용역사들이 '공급건설 분야 인권존중 설계를 위한 합동 기술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가스공사]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한국가스공사는 지난달 31일 대구 본사에서 건설현장 인권경영의 성공 도입을 목표로 공급건설 분야 인권존중 설계를 위한 합동 기술토론회를 열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가스공사 각 분야별 전문가 및 설계 용역사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가스공사는 건설사업 설계 단계부터 인권 보호·증진을 위한 세부 개선안을 적극 발굴 및 적용함으로써 인권존중 설계가 단계적으로 정착되도록 하고자 토론회를 마련했다. 참석자들은 근로자 안전 강화를 위한 굴착공사 붕괴 저감대책22건의 인권설계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토의를 진행했다.

 

가스공사는 지난 20182월 국가인권위원회 인권경영 매뉴얼 시범기관으로 선정된 후 에너지 분야 공공기관으로서 자체 인권경영 기본계획 및 중장기 로드맵 수립, 인권경영 매뉴얼 및 시스템 구축 등 관련 제도·추진체계 마련에 주력해왔다.

특히 지난해 10공급건설 분야 인권존중 설계 및 인권현장 구축 기본계획수립을 시작으로 건설현장 혹서기 휴식시간제 도입, 미세먼지 경보 발령 시 작업 중단 권고, 이동식 쉼터·화장실 설치 등 건설 근로자 인권 향상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시행 중이다.

 

또한 올해에는 건설사업 분야 인권영향평가 세부 시행방안을 수립하고 외부 자문위원단과 함께 현장 인권실사를 통한 인권영향평가를 최초 실시해 비정규직 건설 근로자의 근로계약서 관련 발주자 점검 강화방안등 총 15건의 개선안을 도출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 인권·안전·환경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건설사업 분야에서의 사회적 편익 증대와 인권 향상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