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얼굴인식 및 영상인식 전문기업 씨유박스, 시리즈A 투자유치 성공

증권 입력 2019-11-04 13:42:15 수정 2019-11-04 13:44:5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씨유박스가 인천공항에 공급하는 얼굴인식을 활용한 출입통제장치.[사진=씨유박스]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인공지능(AI) 얼굴인식 및 영상인식 전문기업인 씨유박스가 최근 60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4일 밝혔다. 투자 후 기업가치는 약 7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회사 측은 "AI 기반 얼굴인식/영상인식알고리즘 고도화, 공항산업의 미래로 불리는 얼굴인식기반의 One-ID 서비스 솔루션 및 관련 장비 국산화, 얼굴인식을 활용한 출입통제장비 양산화 등을 위해 올해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충분한 자금을 확보한 만큼 우수인력 확보, R&D 투자 확대, AI 얼굴인식플랫폼 서비스 개발, 시너지 대상 기업 인수 등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씨유박스는 2013년부터 인천공항에 자동출입국심사대를 공급해 왔으며 서울, 과천, 대전, 세종 등 4대 정부종합청사에도 얼굴인식 출입통제시스템을 공급하여 얼굴인식을 활용한 본인 확인 및 출입통제장비 분야에서 탁월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남운성 씨유박스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로 AI 기반 얼굴인식 알고리즘 고도화는 물론 이상행동 감지, 사물 인식 등 영상인식 분야에 대한 본격적인 투자도 가능해져 한차원 높은 AI기업으로서의 성장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또 내년부터는 인천공항공사와 한국공항공사 등 기존 주력시장인 공항산업 분야에서 대규모 자동출입국심사대 발주가 예상되고, 여행객이 비행기 탑승 과정에 본인확인이 필요한 여러 단계에서 얼굴인식만으로 통과하는 One-ID시장이 본격적으로 형성될 것으로 기대 됨에 따라 공항 관련 매출이 대폭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금년 공공기관 중 최고수준의 보안을 요구하는 사이트를 잇따라 수주한 만큼 이들 레퍼런스를 기반으로 내년에는 다수의 공공기관과 금융기관에 제품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남 대표는 "대형 건설사, 빌딩, 공장, 보안업체 등 얼굴인식을 활용한 게이트 및 출입통제 단말기에 대한 수요가 본격화되고 있어 내년부터는 민간영역으로 시장이 대폭 확대될 전망"이라며 "이에 맞춰 장비 외에도 52시간 근태관리, 공연장/테마파크, 통학버스 등에 적용할 AI 얼굴인식 플랫폼 서비스를 출시하여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AI 얼굴인식 및 영상인식 전문기업으로 자리잡겠다"는 포부를 드러냈.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