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 특화 ‘미사강변센트럴자이’, IFLA 어워드 우수상

부동산 입력 2019-11-11 11:09:19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8일(현지시간) 필리핀 세부 워터프론트 호텔에서 열린 IFLA 어워드 2019에서 황광일 GS건설 건축·주택디자인팀 차장, 도미안 탕 IFLA-APR 학회장, 박도환 GS건설 건축·주택디자인팀 차장(왼쪽부터)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GS건설]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GS건설은 미사강변센트럴자이가 세계조경가협회(IFLA)가 주관하는 ‘IFLA 어워드 2019’에서 우수상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IFLA는 지난 1948년 창설한 국제 조경단체로서 70여개의 회원국을 보유했다. IFLA는 매년 회원국 내에 시공된 건축물 중 환경의 질적 이익이나 증대를 달성한 공공 또는 민간의 환경프로젝트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미사강변센트럴자이는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루고 자연의 순환 원리를 조경에 잘 적용한 점이 높이 평가돼 주거부문에서 국내 업체 중 유일하게 수상했다. 지난 2017년 입주한 이 단지는 니얼 커크우드 하버드대학원 조경학과 교수가 참여해 미래 기후변화 대응형 생태 조경을 도입한 것으로 주목 받았다.

 

커크우드 교수의 디자인 콘셉트는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최대로 살리면서 미래의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생태조경을 만드는 데 초점을 뒀다. 단지 외곽 동쪽과 남쪽을 따라 약 0.7km에 달하는 완충녹지가 조성됐고, 자연과의 조화를 강조하는 LID(Low Impact Development)설계를 적용해 빗물을 흘려보내는 것이 아니라 단지 내에서 선순환 할 수 있게 했다.

[미사강변센트럴자이 전경 /사진=GS건설]

동시에 빗물 저장기능을 가진 레인가든’, 단지 외곽을 따라 흙길로 포장된 약 1.0km 규모의 에코로드’, 빗물로 만드는 생태연못 크리스털 가든등 사계절에 따른 변화를 자연스럽게 누릴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 자이의 상징목인 팽나무가 어우러진 엘리시안 가든과 햇빛을 피해 산책을 즐길 수 있는 그늘회랑등이 있어 늘 쾌적한 생활을 제공한다.

 

GS건설 관계자는 미사강변도시의 자연 친화적인 느낌을 살릴 수 있도록 최대한 인공적인 조경을 배제했다이번 수상으로 인해 자이가 소비자들의 선호하는 최신의 주거문화를 꾸준히 반영하는 등 국내 최고의 프리미엄 아파트임을 다시 확인했다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