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씨엘, ‘2019 혁신 시제품 국회특별전시회' 참가… 혁신의료기기 주목

산업·IT 입력 2019-11-12 09:05:58 수정 2019-11-12 09:25:18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소연 피씨엘 대표이사(왼쪽)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된 ‘2019 혁신 시제품 국회특별전시회’에서 국회의원을 비롯한 참석자들에게 다중 체외진단기기 시스템을설명하고 있다. [사진=피씨엘]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피씨엘(대표이사 김소연)11일 1박2일 일정으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되는 ‘2019 혁신 시제품 국회특별전시회에서 자사 제품을 선보여 주목받았다. 조정식 국회 정책위의장(민주당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조달청 및 '국회 통합과 상생 포럼'이 주관했다.

 

이번 전시회는 국민이 만든 혁신상품을 정부가 먼저 구매한다는 방침으로 기획된 조달청의 ‘혁신시제품 시범구매사업’에 선정된 제품  우수 혁신 제품 15개를 소개하는 자리이다. 정부는 공공조달을 통해 혁신 제품을 먼저 사용해 기업들이 국내 레퍼런스를 쌓을 기회 제공 및 테스트베드 역할과 피드백을 통해 제품의 고도화를 돕는다는 방침이다. '신시제품 구매사업' 조달청이 올해 최초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내년에는 복지·환경·안전·치안·행정서비스  국민생활과 직결된 공공서비스 5 분야로 확대된다. 사업 규모도 24억원에서 99억원으로 확대된다.

 

정부는 올해 국민생활문제 해결 분야 42 제품, 혁신 성장 8대선도 사업 분야 24 제품을 선정했다.   안전, 환경, 복지, 미세먼지  국민생활과 직결된 분야의 공공서비스 개선 등에 적용될 15 제품을 이틀간에 걸쳐 국회에서 소개했다.

 

피씨엘은 2019 혁신시제품 국회 특별전시회에 참여한 15 제품  유일한 혁신형 의료기기업체이다피씨엘은 전시회를 통해 다중면역진단 원천플랫폼 기술을 활용한 혈액스크리닝 장비 HiSU’ 시스템과 시약 등을 선보였다. HiSU’ 시스템은  종류 이상의 서로 다른 질병을 동시에 다중 진단하는 혁신 제품으로 기존 다국적기업 제품에 비해 2.5 빠른 진단이 가능하다.

 

김소연 피씨엘 대표는 30개국에 등록된 원천 기술 특허를 바탕으로 유럽  많은 나라에서 인증을 받은 혁신의료기기를 개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외 입찰에 참가할 경우 국내 판매 실적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아 국내의 판로 확보가 시급하다 말했다. 이어 그는 “조달청의 혁신시제품 시범구매사업을 통해 국내 시장의 레퍼런스 확보하고이를 통해 국제 시장에 진출할  있는 교두보를 마련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덧붙였다피씨엘은 ‘혁신시제품 구매사업’을 통해 국방부 의무사령부를 비롯한 공공기관 등에 다중면역진단 원천플랫폼 기술을 활용한 혈액스크리닝  제품들을 납품할 예정이다.


11 전시회 개막식에는 김정우, 오제세, 윤관석, 조정식 국회의원,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 정무경 조달청장,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 곽수동 수자원공사 부사장, 신동희 한국도로공사 기조실장, 배인형 LH 동반성장처장 등이 참석했다조정식 국회 정책위의장은 대한민국 경제가 나가야할 길은 혁신성장이고 혁신기업이 살아야 대한민국이 산다라며 “혁신시제품으로 선정된 제품은  시범구매를 통해 성능을 테스트하고 판로지원이 이뤄진다 말했다또,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R&D재정투자를 하고 있지만 실제 상용화율은 60% 그친다라며 “시범구매제도 활성화돼 중소기업의 성장을 이끌  있도록 예산 증액에 노력을 기울이겠다 했다

 

윤관석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더불어민주당 의원) “혁신제품 전시를 통해서 혁신성장의  다른 발전의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라며 “혁신 기업들이 성과가 나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했다 의원은 “예결위에서 열심히 해서 혁신시제품 예산이  맞춰질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기재부의 더욱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우리나라 조달시장이 120조원이 넘는데   내년도 혁신기업의 우수 제품을 공공조달하는 예산이 100억원으로 잡혀있다 “ 100억원이 혁신제품의 판매에 물꼬를 터주는 매우 중요한 예산이다 말했다정무경 조달청장은 “혁신시제품 시범구매사업을 통해 공공혁신조달의 중요한 첫걸음을 내디뎠다”라며 “전시회를 통해 혁신지향 공공조달에 대한 공공기관  수요기관의 인식을 높이고 혁신기업의 스케일업을 지원하면서 혁신제품 확산을 통한 공공서비스 수준의 획기적 개선에 기여하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hankook6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