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건설사가 뛰어든 임대아파트 시장에 ‘일산2차 아이파크’ 눈길

라이프 입력 2019-11-12 17:04:28 수정 2019-11-12 17:36:09 뉴스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HDC현대산업개발 제공

임대아파트의 연간 분양물량이 매년 6만 가구를 넘어서는 가운데 서민층의 주택으로 대표되며 다소 열위에 있던 임대주택시장에 대형건설사들이 뛰어들고 있다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올해(1~10) 임대아파트 분양물량은 49898가구로 11(7,111가구)12(9,867가구) 분양 예정물량을 합하면 총 66876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2014년 대형건설사(시공능력평가 10위 내)의 임대아파트 공급물량은 468가구에 불과했지만 20156,415가구를 시작으로 매년 천 가구이상의 임대아파트가 공급되고 있다이러한 흐름에 대형사의 임대아파트가 수요자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GS건설이 공급한 고덕신도시 자연&자이249가구 모집에 7,164명이 몰리며 28.77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3월 대전 도안신도시에 HDC현대산업개발이 공급한 대전 아이파크 시티 단기 민간임대 청약은 191의 경쟁률을 보이며, 이후 잔여 계약분 모집에 약 5,000여 명의 수요자가 몰려들기도 했다

이 가운데 HDC현대산업개발이 선보이는 민간임대 아파트 일산2차 아이파크는 주택 노후화가 진행되고 있는 일산신도시에 들어서는 새 아파트로 계약 즉시 입주 가능한 선 시공 후 임대 아파트로 수요자의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해당 아파트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중산동에 지하 3~지상 19, 4개동, 전용면적 74~84, 214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민간임대 아파트로 공급되는 아파트의 가장 큰 장점은 우수한 주거 여건을 시세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세금 부담 없이 장기간 안정적으로 거주 가능하다는 점이다

먼저, 일산 2차 아이파크는 최대 8년까지 거주(2년 단위 계약)가 가능하고, 주변 시세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된다. 여기에 임대료 상승률도 2년 단위 5% 이하로 제한되어 주거 부담이 줄어들며, 보증보험사를 통해 임대보증금 보증을 받을 수 있어 안정성도 갖췄다또한 우수한 입지 여건도 갖췄다. 모당초등학교(혁신초), 안곡중학교를 모두 도보로 이용할 수 있으며, 일산신도시 교육 1번지로 꼽히는 후곡 학원가가 인접해 있다. 특히, 도보권에 경의중앙선 풍산역이 위치하며, 이마트 풍산점과 애니골카페와 동국대학병원 등도 가깝다입주민의 주거 편의성을 높이는 특화설계도 눈에 띈다. 침실과 침실, 거실과 침실사이 가벽은 필요에 따라 움직일 수 있는 무빙월 도어로 설치되며 팬트리, 드레스룸, 파우더룸 등을 도입해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했다. 또한 IoT 기반의 최첨단 스마트 시스템을 적용해 난방제어, 대기전력차단, 세대환기 제어, 엘리베이터호출 등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단지 내 4개층의(B2~2F) 대규모 단지내 상업시설에는 키즈수영장, 운동시설등은 물론 다채로운 MD 구성을 통해 입주민의 편리함을 더 할 예정이다일산2차 아이파크는 만 19세 이상이라면 청약통장 보유여부, 소득 제한, 주택 소유여부에 상관없이 누구나 계약할 수 있으며, 거주기간 동안 취득세나 재산세 등 보유세가 부과되지 않으며 연말 세액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홍보관은 일산2차 아이파크(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중산동) 단지 내에 위치하고 있다. / 뉴스룸 colum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