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證 “제주항공, 무산된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호재”

증권 입력 2019-11-13 09:10:37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SK증권은 13일 제주항공에 대해 “최대주주인 애경그룹이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했으나 입찰 가격의 차이로 결국 좌절됐다”며 “이러한 부분은 오히려 주가에 호재”라고 분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가 3만원을 신규로 제시했다.


지난 12일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제주항공의 모회사인 애경그룹도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했으나 입찰 가격의 차이로 결국 고배를 마셨다.


유승우 연구원은 “언론에 알려진 애경그룹의 입찰 가격은 재무 상태에 큰 영향을 줄 것이 자명하기 때문에 인수 무산은 동사에 드리웠던 재무적 악재가 해결된 것으로 봐야한다”고 밝혔다. 


다만 유 연구원은 HDC 현대산업개발의 모회사인 HDC 지주회사가 증손회사로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을 편입하게 되는 변수가 있다고 언급했다.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가 증손회사를 편입할 때에는 인수 뒤 2년 안에 지분을 100%까지 늘려야 하기 때문이다. 에어서울은 아시아나항공의 100% 자회사지만 에어부산은 44.2%만 보유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에어부산의 분리매각이 검토된다면 애경그룹의 입찰 참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그의 분석이다. 다만 에어부산은 재무구조가 안정적이고 신주까지 인수할 필요는 없어 인수 대금 과잉 논란에서는 다소 자유로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