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오, 美 대형 치과그룹에 1,600억원 규모 추가공급 계약

증권 입력 2019-11-19 09:15:09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글로벌 디지털 덴티스트리 기업 디오가 디지털 기술로 미국 시장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루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디오 미국법인은 지난주 디오가 개발한 디지털 바 홀더 시스템(Digital Bar Holder System)을 미국 내 대형 치과 네트워크 그룹에 5년 간 독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규모는 3,750 만 달러(약 450 억원)다. 회사는 지난 8월말 이번에 계약을 체결한 대형 치과 네트워크 그룹과 약 5,000만 달러(약 600 억원)의 디지털 임플란트 시스템 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디오 미국법인은 본 대형 치과 네크워크 그룹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디오가 개발한 디지털 무치악 수술 솔루션과 디지털 보철 시스템(Digital Denture with 3D Printer)을 공급하기로 약정했다. 이는 구속력이 있는 양자간 협약으로 향후 합작법인으로의 공급을 통한 5년 간의 매출은 약 9,750 만 달러(약 1,170 억원)로 예상된다. 설립할 합작법인은 디오가 51%의 지분을 보유하며, 올해 12월까지 설립 완료할 예정이다.

디오 관계자는 “이번 미국 대형 치과 네트워크 그룹과의 계약과 약정은 당사의 최첨단 디지털 기술의 미국 시장으로의 수출이라는 의미가 있다”며, “향후 5년 간 총 1억 3,500만 달러(약 1,620 억원)의 추가 매출이 예상돼 해외시장 확대에 기폭제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디오는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시장인 미국뿐만 아니라 급성장 중인 중국 또한 주요시장으로 적극 공략하고 있다. 회사는 지난 2년에 걸쳐 중국에서의 성장 기반을 닦아왔으며 그 일환으로 상해, 심천, 성도 등 핵심 시장에서 디오나비를 론칭하고 1급 대도시와 주요도시를 중심으로 직접 및 간접 영업을 하고 있다. 올해 중국 내 매출 중에서 디오나비 매출이 약 70%를 차지하고 있으며, 판매 계약 기준으로는 전년대비 약 480% 성장이 예상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