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수도권 비규제지역 분양 포문…청약 열기 달아오르나

부동산 입력 2020-01-29 11:07:59 수정 2020-01-29 11:08:27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2월부터 분양시장의 문이 재개될 예정인 가운데 수도권 비규제지역 분양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이달 금융결제원에서 한국감정원으로 청약업무가 이관되며 그동안 공급되지 못한 물량이 본격 쏟아질 예정이다.

29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 조사에 따르면 1분기 전국 일반분양 예정 물량은 38,184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32,206가구) 보다 18.5% 늘어난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이 19,479가구, 지방이 18,705가구로 지방보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물량이 더 많다.

 

업계에선 수도권 중에서도 비규제지역을 중심으로 청약 열기가 달아오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비규제지역은 재당첨 제한이 없고 LTV(주택담보인정비율) 제한도 규제지역에 비해 약하다면서 그동안 청약통장 사용을 고민하던 수요자들이 대거 청약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고 설명했다.

실제 수도권 비규제지역엔 지난달 분양한 단지에서 수십대 1의 청약 경쟁률이 나오고 있다. 12월 인천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부평역 어반루체단지는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 35.81을 기록했다. 수원에서는 하늘채 더퍼스트’ 1단지에서 88.11의 평균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건설사들도 마수걸이 사업지의 성공이 올 한해 분양시장 분위기를 좌우할 수 있는 만큼 특화설계 등의 상품성 있는 아파트로 수요자들의 발길을 잡는다는 계획이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