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중소 부품협력사 350곳에 1조 긴급 지원

산업·IT 입력 2020-02-06 15:41:29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현대자동차]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중소 부품 협력사에 약 1조원 긴급 자금지원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경영 자금 무이자 지원 3,080억 원, 납품대금 5,870억원과 부품 양산 투자비 1,050억 원 조기 결제 등 1조원 규모 자금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지원 대상에는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트랜시스 등 현대차그룹에 납품하는 350여개 협력업체가 포함된다.


현대차그룹은 금융권 대출 심사와 높은 금리로 급한 자금을 확보하기 어려운 협력업체에 이달 중순부터 경영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한다.


납품대금은 일정을 약 보름 당겨서 지급한다. 이달 중순 결제할 금액을 이번주에, 3월 중순 예정인 대금은 2월 말에 지급한다.


부품 양산 투자비도 지급 시기를 당긴다.


현대차그룹은 효과가 확산하도록 1차 협력사들이 2·3차 협력사에도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또 부품 공급에 차지를 빚은 와이어링 하니스를 생산하는 협력사의 중국 공장에 방역을 강화해 공장 조기 가동 방안을 모색한다.


이에 앞서 정부와 협력해 와이어링 하니스 생산 핵심 거점인 산둥성에 공문을 보내 일부 공장이라도 가동 승인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국내와 동남아시아에서 와이어링 하니스 조달을 확대하고 중국 생산이 재개되면 부품 조달에 걸리는 기간을 최대한 단축시킬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급속한 확산으로 인한 불가항력적 상황이지만, 정부와 기업이 함께 어려움 타개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긴급 자금 지원이 중소 부품 협력사들의 경영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