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에 ‘언택트 소비’ 확산…카드 온라인 결제액↑

금융 입력 2020-02-11 08:07:17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커지면서 신용카드 온라인 결제액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신한·삼성·KB국민·현대·BC·롯데·우리·하나 등 8개 전업 카드사의 개인 신용카드 결제액을 분석한 결과 올해 설 연휴 직후 일주일(12823)간 온라인 결제액은 25,087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 직후 일주일(2713) 간 온라인 결제액 17,367억원에 비해 44.5% 증가한 수치다. 반면 같은 기간 오프라인 결제액은 82,840억원에서 9530억원으로 9.3% 증가하는 데 그쳤다.

 

통상 설 연휴를 전후해 소비액이 늘어나는 경향을 보인다는 점을 고려해 비교 시점을 지난해 설 연휴 직후 일주일간을 분석한 결과다. 설 연휴를 기점으로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급속히 늘었고 확산 우려도 커졌다. 이 같은 편차는 신종 코로나 감염 우려로 소비자들이 외출을 삼가면서 언택트 소비가 늘었기 때문이다.

 

언택트 소비는 물건이나 서비스를 구매하면서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방식을 가리킨다. 식당에 가지 않고 집에서 음식을 배달시켜 먹거나, 장은 온라인으로 보는 등 비대면 소비가 증가하는 것이다.

 

다만 온·오프라인을 합한 신용카드 결제액은 총 115,617억원으로 전년보다 15.4% 증가한 것으로 집계돼 소비 감소 경향은 확인되지 않았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