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세계 자동차 시장 4% 축소…2년 연속 감소세

산업·IT 입력 2020-02-20 16:12:03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지난해 미국, 유럽연합(EU), 중국, 인도, 멕시코, 브라질, 러시아 등 주요 7개 자동차 시장 규모가 약 4% 축소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20일 ‘2019년 해외 주요 자동차시장 및 정책 동향’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들 주요 시장 규모가 4.2% 줄어 2018년 0.8%보다 감소폭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인도와 중국 시장이 전년 대비 각각 12.7%, 9.5% 줄었다. 멕시코와 러시아도 각각 7.5%, 2.3% 감소해 신흥시장이 세계 자동차 시장 침체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됐다. 반면 선진국 시장은 상대적으로 견조한 모습을 보였다. EU는 전년 대비 1.2% 증가했고 미국은 전년보다 1.4% 감소했지만 여전히 1,700만대에 육박하는 시장규모를 유지했다.

국적별로는 유럽, 일본, 한국 브랜드는 상대적으로 선전했지만 미국과 중국 브랜드는 부진했다. 유럽 브랜드는 EU와 중국 중심으로 판매가 전년보다 0.6% 증가했다. 시장 점유율도 2018년 31.0%에서 지난해 32.6%로 상승했다. 일본 브랜드 판매는 전년 대비 3.2% 감소했지만 세계 최대 시장 중국에서 유일하게 2.3% 증가했다. 이에 따라 시장점유율은 2018년 25.3%에서 작년 25.6%로 올랐다.
 


미국 브랜드는 브라질을 제외한 6개 시장에서 줄었다. 특히 중국 시장에서 22.2% 급감해 전체 판매량은 6.1% 감소했다. 시장점유율도 2018년 19.1%에서 2019년 18.7%로 떨어졌다. 중국 브랜드도 자국 시장 부진에 따라 판매량이 15.7% 감소했고, 시장 점유율도 15.1%에서 13.3%로 하락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지난해 한국브랜드는 세계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선전했으나, 자동차시장 환경의 급변과 중국의 추격을 고려하면 향후 기업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적 뒷받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