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반격…‘송현동 땅·왕산레저’ 정리 속도

산업·IT 입력 2020-02-27 10:57:47 수정 2020-02-27 11:03:4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토지 및 건물 매각 주관사 선정 위한 RFP 발송

[사진=한진]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한진그룹이 재무구조 개선 작업을 위한 본격적인 자산 매각에 나섰다. 한진그룹은 최근 유휴 자산 매각 주관사 선정을 위해 관련사에 매각 자문 제안 요청서(RFP)를 발송했다고 27일 밝혔다. 한진그룹은?RFP를 부동산 컨설팅사, 회계법인, 증권사, 신탁사, 자산운용사 등 12개사에 발송했다.


매각 대상 자산은 △대한항공(003490)?소유 서울 종로구 송현동 토지(3만6642㎡) 및 건물(605㎡) △대한항공이 100% 보유한 해양레저시설 ‘왕산마리나’ 운영사 ㈜왕산레저개발 지분 △칼호텔네트워크 소유 제주 서귀포시 토평동 파라다이스 호텔 토지(5만3670㎡) 및 건물(1만2246㎡)이다.


한진그룹은 다음달 24일까지 제안서를 받아 심사를 통해 후보사를 선정하고, 제안 내용에 대한 프리젠테이션 등을 진행해 최종 주관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주관사는 시장분석 및 매수 의향자 조사, 자산 가치 평가, 우선협상자 선정, 입찰 매각 관련 제반 사항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입찰사는 매각 건별로 제안을 하거나 컨소시엄을 구성한 제안도 가능하다. 이번 자산 매각 작업은 한진그룹의 재무구조 개선 작업의 일환이다. 한진그룹은 LA소재 윌셔그랜드센터 및 인천 소재 그랜드 하얏트 인천 등도 사업성을 면밀히 검토한 후 지속적인 개발·육성 또는 구조 개편의 방향을 정할 예정이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송현동 부지, ㈜왕산레저개발 지분, 파라다이스호텔 부지를 조속히 매각 완료할 것”이라며 “재무 구조 및 지배 구조 개선을 위한 추가적인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발굴, 차질없이 이행함으로써 주주 가치를 높여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