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형아파트값 2년새 33% 상승…평균 3억 돌파

부동산 입력 2020-03-25 09:32:0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6대 광역시 중 중형아파트(전용면적 62.8이상 95.9미만) 평균매매가격이 가장 낮았던 대전지역이 2년 만에 33% 가량 오르며 가장 비싼 지역이 됐다. 

 

25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올해 26대 광역시의 중형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28,587만원으로 지난해 227,414만원 대비 4.28% 상승률을 보였다.

 

특히 2018년 대전의 중형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22,726만원으로 6대 광역시에서 가장 낮은 가격대를 보였지만, 지난해 225,169만원을 돌파했고 올해는 3155만원을 기록했다.

 

대전 중형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2년 동안 무려 32.69%나 오른 것이다.

같은 기간 대전을 제외한 나머지 5곳의 올해 2월 중형아파트 평균매매가 상승률은 평균 3.89% 상승률을 기록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주택시장이 전반적으로 가라앉고 있지만, 대전은 정부가 모니터링 하겠다는 입장만 내놓을 뿐 규제에서 계속 제외돼 아파트 가격이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대전의 공동주택공시가격은 전년보다 14.06% 증가했다. 서울(14.75%)에 육박하는 수준의 공시가격 변동율을 기록한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대전 공시가격 상승률이 높은 건 시세변동분이 반영된 것"이라며 "시장 모니터링을 세밀하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부 전문가는 "정부가 서울과 수도권 일부 지역에 고강도 규제에 나서고 있지만 지방은 손을 놓고 있는게 아니냐"면서 "대전처럼 급등한 지역은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