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취임 1년…‘제2의 벤처붐’ 일으켰다

산업·IT 입력 2020-04-06 16:20:43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6일, 벤처투자 일자리 창출 효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서울경제TV=서청석]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이달 8일 취임 1년을 맞는다. 


박영선 장관은 초대 중소벤처기업부 홍종학 장관의 뒤를 이은 두 번째 장관으로서 4선 중진 국회 의원 출신의 '강력한 장관'이라는 기대감에 부응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정책을 신속하게 추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중소기업의 사령탑으로서 위기 대응 능력이 시험대에 오른 박 장관이지만 그 누구도 겪어보지 못한 초유의 사태 속에서도 빠르고 결단력 있는 정책으로 위기에 잘 대응하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당장 자금이 없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이들을 대상으로한 경영안정자금에 신청자가 몰려 집행율이 떨어지 박 장관은 시중은행과 협업을 통해 병목현상을 줄이는 등 발 빠른 대처를 보여줬다.


또, 박 장관은 상생과 공존을 내세우며 지난 1년간 대기업과 중소기업계를 잇는 중재 역할이라는 임무를 스스로 맡았다.


지난해 5월 시작한 '자상한 기업'프로젝트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에 교각을 놓아준 프로젝트로 박 장관의 철학을 가장 잘 보여준다. 


이 사업은 대기업이 보유한 인프라, 상생 프로그램 노하우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에 공유하는 프로젝트로, 네이버, 삼성전자, KB국민은행, 현대기아차 등 11개 기업이 참여했다.


특히 이 프로젝트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빛을 발했다. 마스크 대란이 일어났을 때 삼성전자는 중소 마스크 제조업체의 필터 수급을 위해 중간다리 역할을 했고 생상공정 노하우 등을 공유해 마스크의 생산량을 늘리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박 장관은 중소기업 중심으로 산업구조를 재편하기 위해 제2의 벤처붐에 무게중심을 두었다.


지난해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비상장기업을 뜻하는 유니콘 기업은 국내에서 5곳이 배출돼 11곳까지 늘었고, 벤처투자액도 사상 최대치인 4조원을 넘어서면서 이 같은 정책 기조에 탄력이 붙었다.


이 외에도 중소기업 제품을 브랜드화한 '브랜드K', 소상공인 활성화를 위한 '가치삽시다' 캠페인이 박 장관의 '작품'으로 꼽히고 있다.


올해 13조원이라는 대규모 예산이 중기부에 배정된 것도 박 장관이 중소기업을 위한 정책에 동력을 실어줫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취임 2년 차, 박 장관의 향후 정책 방향은 코로나19 사태 극복이 중심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1998년 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와 비슷하거나 더 힘든 상황이라고 분석되는 코로나19사태가 단기간내 해결 되지 않을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하루 하루 매출에 큰 영향을 받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인들은 이번 사태로 인해 그야말로 '벼랑 끝' 위기에 내몰렸다. 이런 상황에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박 장관에게 '구원투수' 역할을 기대 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코로나19 피해 대응 및 극복을 위해 50조원 규모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주로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금융지원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박 장관은 올해 중기부 목표를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스마트 대한민국'으로 제시한 박 장관은 중소기업 위기를 디지털화로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박 장관은 취임 1주년 소회에서 "코로나19로 국민적 관심이 더 높아진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시대를 맞아 인터넷 기반의 온라인 경제, 비대면 기반의 언택트 경제가 밀려올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대한민국에 스마트를 입히는 작업, 스마트 공장, 스마트 상점, 스마트 서비스 등으로 구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지금껏 한번도 해보지 않던 소상공인 1천만원 긴급 직접대출 정책과 함께 새벽부터 소상공인, 중소벤처기업인들의 눈물을 닦아주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부족하지만 현장에서 시행착오를 최대한 줄이고 기다림에 대한 비판에 더 다가가겠다"고 덧붙였다. /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경제산업팀

blu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