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괴리율 높은 ‘원유 ETN’ 거래정지 한다

증권 입력 2020-04-07 19:42:09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한국거래소는 오는 8일부터 지표가치와 시장 가격 간 괴리율이 지나치게 확대된 상장지수증권(ETN)에 대해 매매거래를 일시 정지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한국거래소는 정규시장 매매거래시간 종료시에 실시간 지표가치를 기준으로 산출한 괴리율이 5 매매 거래일 간 연속해 30%를 초과하는 경우 다음날 하루 동안 거래가 정지된다.

이는 최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관련 ETN의 괴리율 확대 추세가 이어진 데 따른 조치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기준 주요 WTI 원유 선물 ETN 상품 중 삼성증권의 ETN은 장 중 지표가치가 2,149원, 시장가격은 4,000원으로 괴리율이 86.2%에 치솟기도 했다.


최근 국제유가가 급락세를 이어가면서 향후 유가 상승에 베팅하는 매수 수요가 급증한 탓으로, 수요가 늘어난 반면 유동성 공급이 이를 따라가지 못하면서 시장가격이 지표가치 대비 지나치게 높아진 것이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투자자가 ETN을 지표가치보다 비싸게 매수하면 나중에 시장가격이 지표가치에 수렴해 정상화되는 과정에서 투자 손실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투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