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기업은행, 미얀마 현지법인 설립인가 취득

금융 입력 2020-04-10 11:20:46 수정 2020-04-10 11:51:16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KB국민은행과 IBK기업은행이 미얀마 중앙은행으로부터 현지법인 설립 예비인가를 받았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과 기업은행은 미얀마 3차 은행업 개방에서 현지법인 설립 예비인가를 받았다. 현지법인으로 인허가를 받은 은행은 기업금융ᆞ소매금융이 가능하고, 지점을 10곳까지 설립할 수 있게 되며 사실상 모든 은행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자격이 부여된다.


국민은행은 이번 예비인가 획득을 통해 현지 고객을 대상으로 디지털 뱅킹 서비스를 포함한 주택청약 프로세스, 모기지 대출, 기업금융·인프라금융 등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미얀마는 동남아시아 국가 중 높은 수준의 경제 성장률 및 잠재력을 보유한 국가이자 중국과 인도, 아세안을 연결하는 지정학적 요충지"라면서 "현지법인 설립을 통해 보다 다양하고 선진화된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해 미얀마 금융시장의 외국계 선도 은행으로 발돋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미얀마에 진출한 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과 현지 정착을 도울 계획이다. 미얀마에는 현재 약 300여개 한국기업들이 진출해 있다. 양곤 인근에 약 300개 기업이 입주 가능한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공단'을 신규 조성 중으로 향후 더 많은 한국기업들이 미얀마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미얀마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금융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법인 설립을 결정했다"며 "중소기업의 미얀마 진출이 본격적으로 증가하기 전에 금융기반을 구축해 놓음으로써 신규 진출 기업들의 현지정착과 조기 안정화를 적극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현지 진출 한국기업은 물론 미얀마 현지 중소기업도 지원할 예정"이라며 "59년 동안 쌓아온 정책금융 및 중기금융 노하우를 현지 금융기관, 정부기관과 공유해 양국 경제협력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