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투자전략]국제유가 첫 마이너스…“증시 큰 변동성 없어, 구조적 성장주 관심을 ”

증권 입력 2020-04-21 08:39:22 수정 2020-04-21 08:39:50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국제 유가가 대폭락을 보이며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권으로 추락하자 뉴욕증시도 하락했다. 선물 만기라는 특수한 상황이 영향을 미치긴 했지만, 과도한 유가 낙폭이 전반적인 불안감을 자극했다. 이에 오늘 국내 증시는 조금 불리하게 움직일 순 있지만, 변동성을 크게 키울 재료는 아니라는 분석 속 구조적 성장주에 관심을 둬야 한다는 조언이다.


 20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92포인트, 2.44% 하락한 2만3,650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 역시 전장보다 51포인트, 1.79% 내린 2,82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도 89포인트, 1% 하락한 8,560에 마감했다. 특히 유가 급락 소식에 에너지가 3.29% ,재료 분야도 2.54% 하락했다.

과도한 유가 폭락이 전반적인 불안 심리를 자극했다. 서부텍사스원유(WTI) 5월물 가격이 300% 넘게 폭락하면서 이날 배럴당 -37.63달러까지 곤두박질쳤다. 유가가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돈을 얹어주고 원유를 팔아야 한다는 건데, 수요가 실종된 셈이다.  다음 달 19일이 만기인 6월물 WTI 가격은 배럴당 20달러대를 유지했지만, 전장 대비 낙폭이 18%를 넘는 등 마찬가지로 불안했다.


황병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여파로 급감한 석유 수요 불확실성이 공급과잉 공포로 자리잡은 가운데 원유 선물시장의 만기 이벤트까지 겹친 탓”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 OPEC+ 감산 합의, 하루 970만배럴에도 불구하고 단기 유가 불안정은 과도하게 높아진 수요 불확실성에 기인한 만큼 코로나19 완화에 따른 인적 이동제한, 물류 마비 등 봉쇄해제가 현실화돼야 OPEC+ 감산 실효성도 평가가 가능하다”며 “그 전까지는 불가피한 단기 유가 하방 압력이 합의에 동참하지 않은 산유국들, 특히 미국의 원유 생산 감축을 압박할 전망”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국내 증시의 큰 변동성을 키울 재료는 아니라는 판단이다. 약간의 조정을 보일 순 있지만, 급락 가능성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가 사상 최초로 마이너스를 보였지만, 지금 현재 상태에서는 국내 시장은 큰 폭의 하락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일부 저장 부담과 함께, 특히 오늘이 최종거래일이라 매물이 쏟아진 만큼 국제유가가 마이너스로 갔다고 해서 시장의 큰 영향을 줄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 가운데, 구조적 성장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조언이다.


이나예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경기 전망은 여전히 부정적이지만 신규 확진 환자수의 증가세가 둔화됨에 따라 경제활동의 점진적 정상화를 논하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고 풍부한 유동성이 더해지며 멀티플 상승을 이끌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모두가 악화를 예상하고 있는 1분기 실적보다 ‘점진적 경제활동 재개’와 ‘2분기 중 기업실적 바닥 확인’ 시나리오가 반영되고 있는 것” 이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결국 현 시점에서는 경제활동 재개 시점이 늦춰진다 하더라도 구조적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는 기업을 선별해 중장기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것이 현명한 투자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시장은 이미 반등 강도를 통해 해당 종목이 무엇인지 그 힌트를 제시하고 있다”며 “온라인·모바일 결제, 인터넷서비스, IT S/W 등의 언텍트 관련주 와 5G, 전기차, 건강관리 등이 이에 해당된다”고 평가했다.
 
유명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 역시 상반기 이익모멘텀이 긍정적이거나,  하반기 턴어라운드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한다.


유 연구원은 “대부분 기업들의 이익모멘텀이 둔화되는 환경에서 주목 받을 수 있는 상반기 이익 모멘텀이 긍정적인 기업으로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더존비즈온, 씨젠, 녹십자 등이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하반기 실적 증가율이 높고, 하반기 이익모멘텀이 양호한 기업에는 SK, 한국전력, S-Oil, 한국금융지주, 휴젤 등이 해당된다”고 분석했다. /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