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저축은행, ‘최장 100개월’ 상환 중금리 신용대출 출시

금융 입력 2020-04-21 10:24:49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JT저축은행]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JT저축은행(대표이사 최성욱)은 코로나19 피해가 우려되는 중·저소득 급여생활자를 위한 중금리 신용대출 상품 파라솔(Parasol) 100’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파라솔 100은 최저 연 5.8% 금리에 상환 기간은 최대 100개월로 늘린 상품이다. 코로나19 장기화에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고객의 금융 부담을 덜기 위해 마련됐다. 1%씩 원금을 상환해 100개월 만에 원금을 상환하는 상품은 업계에서 보기 드물다고 JT저축은행은 설명했다.

 

대출금리는 최저 연 5.8%에서 최고 17.4%로 가중 평균금리는 16% 정도다. 한도는 최소 200만원에서 최대 1억원이다. 소득 기준은 연간 2,100만원(175만원) 이상이다. 소득 증빙이 가능한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1금융권 대출이 쉽지 않은 프리랜서도 이용할 수 있다.

 

최성욱 JT저축은행 대표이사는 중금리 신용대출 상품을 꾸준히 운영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고객에게 조금이나마 도움 될 수 있는 상품을 제공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출 상담과 신청은 지점 방문 없이 JT저축은행 홈페이지와 고객센터를 이용하면 된다. 대출한도 조회는 홈페이지에서 휴대폰 본인인증 후 가능하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