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딩투자 “코아시아, 삼성전자 DSP 등록으로 재평가 기대”

증권 입력 2020-04-23 09:18:14 수정 2020-04-23 09:18:22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리딩투자증권은 23일 코아시아에 대해 “삼성전자 DSP(디자인 솔루션 파트너) 등록으로 지속 성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다만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별도로 제시하지 않았다.


신지훈 연구원은 “지난해 인수한 넥셀을 통해 DSP로 등록됐다”며 “삼성전자는 과거 넥셀이 자체 개발한 AP를 기술 이전했으며, 넥셀이 삼성전자의 AP 인 엑시노스(Exynos)를 공동 개발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지난 3일 코아시아는 삼성전자의 DSP로 등록됐다. 이는 삼성전자가 2017년 파운드리 사업부를 분사한 이후 구축한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SAFE(Samsung Advanced Foundry Ecosystem) 중 디자인 부분이다.


현재 DSP로는 국내사 6곳, 해외사 6곳 등 총 12곳이 등록돼 있다. 기존 국내사는 단순 용역(백엔드)만을 해오던 회사이고, 넥셀은 설계(프론트엔드)까지 모두 할 수 있는 유일한 국내 기업이라고 분석했다.


신 연구원은 삼성전자와 코아시아의 관계를 세계 최대 파운드리 업체인 TSMC와 GUC에 비유했다.


그는 “TSMC 는 OIP(One Innovation Platform)이라는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고, 디자인 부분을 VCA(Value Chain Aggregator)로 명명하고 있다”며 “다수의 VCA 중 GUC가 핵심이고 TSMC는 2003년 투자를 시작하여 현재 지분 34.8%를 보유한 최대주주”라고 밝혔다.


이어 “GUC는 2006년 상장 당시 시가총액 2,000 억 수준에서 현재 1조3,000억원 수준까지 올랐고 매출액은 2006년 3,358Mn(TWD)에서 2019 년 10,710Mn(TWD)까지 증가했다”면서 “코아시아의 올해 주가수익비율(PER)은 14.7배로 삼성전자의 DSP로써 역할을 시작하며 재평가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