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혁신금융 ‘마이송금’ 이용 누적액 100억원↑

금융 입력 2020-04-29 09:05:20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신한카드]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신용카드 기반 송금서비스 ‘My송금(마이송금)’의 이용 누적액이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마이송금은 지난해 4월 금융위원회의 1차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바 있다. 계좌에 잔액이 없어도 신용카드를 통해 개인 간 송금이 가능한 서비스다. 체크카드는 통장 잔액에서 즉시 차감되며, 디지털 결제 플랫폼인 신한페이판(신한PayFAN)’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서비스 오픈 후 하루평균 이용액은 4,600만원 수준이다. 7개월 만에 송금 누적액이 100억원을 돌파했고, 이용건수 기준으로 하루평균 420, 9만건에 달한다고 신한카드는 설명했다.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다음 달 31일까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이벤트에 응모한 후 마이송금 신규가입 및 이용고객에게 최대 1만원을 캐시백할 예정이다. 신한금융그룹 우수고객인 신한플러스 멤버십또는 신한 탑스 클럽클래식 등급 이상인 고객에게는 오는 717일까지 송금수수료 무료 이벤트도 진행한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