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구방위대’ 글로벌 기업 뭉쳤다…GC녹십자 합류

산업·IT 입력 2020-05-08 10:13:35 수정 2020-05-08 10:30:22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 위한 다국적 기업 얼라이언스 구성

CSL·다케다·바이오테스트 등 글로벌 ‘톱10’ 혈액제제 기업 참여

마이크로소프트·우버헬스 등 이종 산업도 동참…혈장 수집 지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 얼라이언스’(CoVIg-19 Plasma Alliance) 로고. [사진=GC녹십자]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국내 생명과학 선도 기업인 GC녹십자가 다국적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GC녹십자는 글로벌 혈액제제 기업들로 구성된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 얼라이언스’(CoVIg-19 Plasma Alliance)에 합류했다고 8일 밝혔다. 글로벌 혈액제제 업계가 특정 제품에 대한 공동 개발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얼라이언스에는 GC녹십자 외에 BPL, CSL, 다케다(Takeda), 바이오테스트(Biotest), 옥타파마(Octapharma) 등 글로벌 ‘톱10’ 혈액제제 기업이 대부분 참여했다.

 

얼라이언스 소속 기업들은 미국과 유럽 등에서 코로나19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활용한 고면역글로불린제제를 공동 개발하며, 회복기 환자의 혈장 확보, 임상시험, 제품 제조 등 주요 개발 단계에서 서로의 지식과 자원을 공유하기로 했다. 다양한 기업이 협력하는 만큼 개발 기간과 치료제 공급체계 구축 기간이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얼라이언스는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협력해 이른 여름부터 성인 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치료적 확증을 위한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의 열쇠인 혈장 수집은 마이크로소프트와 우버헬스 등이 얼라이언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얼라이언스 웹사이트와 함께 잠재적 혈장 기증자가 가장 가까운 수집 센터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기술 지원을 제공한다. 또 우버헬스는 기증자를 수송하기 위한 차량 2만5,000대를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얼라이언스 관계자는 “임상 제조를 시작할 수 있는 충분한 혈장을 보유하고 있지만 속도와 규모를 모두 보장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해외에서는 얼라이언스의 공동 개발에 협력하고, 국내에서는 자체 개발 중이던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전 세계가 유례없는 위기에 직면한 만큼 글로벌 동종업계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기술과 자원을 공유해야 치료제 개발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