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 파는 홈플러스…직원들 “중단하라” 거리로

산업·IT 입력 2020-06-03 15:56:38 수정 2020-06-03 19:46:31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앵커]
홈플러스가 매장 3개를 매각한다고 나서자 노조가 매각을 중단 하라며 거리로 나섰습니다. 기존 매각 방식과 같이 재임대방식이 아닌 폐점을 전제로 한 매각이기 때문인데요. 노조는 홈플러스를 운영하는 사모펀드 MBK파트너스가 마트 사업을 포기하려는 수순이자, 폐점으로 수 천명이 길거리에 나앉게 될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문다애기자입니다.


[기자]
[싱크]주재현 마트산업노조 홈플러스지부 위원장
“코로나 위기에 배당금 노리고 흑자 매장 매각하는 악덕 투기자본 MBK 규탄한다. MBK는 대량실업 양산하는 홈플러스 밀실 매각 즉각 중단하라.”


홈플러스를 운영하는 MBK파트너스가 안산, 대구, 대전둔산 3개 매장의 매각을 추진하자 직원들이 이를 중단하라며 거리로 나왔습니다.


마트노조 홈플러스지부와 홈플러스 일반노조는 3일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MBK파트너스 본사 앞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최근 MBK파트너스와 홈플러스 경영진이 안산점과 둔산점, 대구점 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MBK파트너스는 매각 주관사로 NH투자증권을 선정하고 매장의 매각절차를 진행 중입니다.


[브릿지]
홈플러스 노조는 이번 매장 매각이 MBK파트너스의 마트 사업 포기 선언과 다름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기존의 재임대방식(세일즈앤리스백)이 아니라 폐점을 전제로 한 매각이기 때문입니다.


사실상 폐점으로 직영직원과 협력직원, 입점업주 등 3개 매장의 약 1,000명 직원이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게 된다는 겁니다.


[싱크] 이종성 홈플러스일반노조 위원장
“매각에 대한 계획이 있다고 하면 그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에 대한 계획도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MBK 홈플러스는 그 어떠한 현장에 있는 노동자들에 대한 어떠한 대책도 없습니다.”


특히 매각 대상인 점포들이 흑자매장이란 점에서 더 반발이 나오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안산점은 홈플러스 140개 전체 하이퍼 매장 중에서도 최상위 매출을 내는 곳 중 한곳이자, 직영 직원 수도 218명으로 두 번째로 많습니다.


이러한 알짜매장을 포기한다는 것은 MBK파트너스가 마트 사업을 포기하고 자산 유동화를 통해 이윤을 극대화하기 위한 것 외에는 설명할 길이 없다는 겁니다.


홈플러스는 자산유동화를 검토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유동화 방식과 시기 등은 확정된 내용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서울경제TV 문다애입니다./ 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영상취재 김경진/영상편집 김가영]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