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서산·당진 등 충청권 비규제지역서 하반기 7,500가구 봇물

부동산 입력 2020-07-01 08:57:13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충청권 비규제지역 주요 분양물량. [자료=업계]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올 하반기 충청권 비규제지역에서 7,500여가구가 쏟아질 전망이다. 

 

풍선효과가 불고 있는 천안을 비롯해 한동안 공급이 없었던 서산과 홍성군에서 분양이 재개된다.

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7~12월 충청권 비규제지역에서 분양을 앞두고 있는 아파트는 9개 단지 총 7,527가구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천안 3개 단지 2,362가구 당진 2개 단지 2,279가구 홍성군 2개 단지 1,713가구 서산 1개 단지 861가구 부여 1개 단지 312가구 등이다.(임대·공공 제외)

 

정부의 6·17부동산대책 발표로 대전과 청주가 규제지역으로 묶이면서 인접 지역에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청주와 맞닿아 있는 천안에서는 일부 단지가 한달새 8,000만원이나 뛰는 등 매매가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천안 불당동 소재 천안불당린스트라우스2단지전용84.97(3)은 지난달 67,500만원에 거래됐다. 대책 발표 직전인 지난 5월 같은 면적 같은 층이 59,000만원에 실거래된 것을 감안하면 한달 만에 8,500만원 오른 것이다.

 

분양권에도 웃돈이 붙는 모습이다. 천안 두정동 포레나 천안 두정전용 84.95(22) 분양권은 지난달 39,270만원에 거래되며, 분양가보다 7,000만원 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거래량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천안시가 6,502건으로 지난해 동기간 대비 1,800건이나 늘었다. 인접해 있는 아산시는 2,905건으로 지난해 동기간 대비 403건이 증가했다. 대전과 인접해 있는 계룡시는 442건으로 지난해 동기간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6·17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대전과 청주가 규제지역으로 묶이면서 인근의 충남 주요 거점도시인 천안, 아산, 서산 등이 주목을 받고 있다천안을 비롯해 한 동안 공급이 없었던 서산시와 홍성군 등에서도 신규 물량이 공급되는 만큼 실수요자들이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