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선두서 혁신 이끌자”…전장용 MLCC 생산현장 점검

산업·IT 입력 2020-07-16 17:06:24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 위치한 전장용 MLCC 생산 공장을 찾아 MLCC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부품 제조 계열사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찾아 미래 먹거리인 전장용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전용 생산공장을 점검하고, 경영진들과 신기술 확산에 따른 중장기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방문에서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선두에 서서 혁신을 이끌어가자”며 “현실에 안주하거나 변화를 두려워하면 안된다. 불확실성에 위축되지 말고 끊임없이 도전하자”고 말했다.


이 부회장이 부산을 찾은 것은 최근 △5G·AI 등 정보통신기술 발달 △전기차·자율주행차 확산 △차량용 전장부품 수요 증가에 따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전장용 MLCC 사업을 직접 살펴보고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MLCC(Multi-Layer Ceramic Capacitor)는 전기를 저장했다가 반도체 부품에 전기를 공급하는 초소형 부품인데, 거의 모든 전자제품에 들어가 ‘산업의 쌀’이라고 불린다.


이 부회장은 이날 경영진으로부터 △전장용 고온·고압 MLCC △스마트 기기용 고성능·고용량 MLCC △통신·카메라 모듈 등 차세대 전자부품 등에 대한 기술 개발 현황을 보고 받고, AI 5G 전기차 등 신기술 확산에 따른 중장기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해 6월에도 삼성전기 경영진과 간담회를 갖고 전장용 MLCC 및 5G 이동통신 모듈 등 주요 신사업에 대한 투자와 경쟁력 강화 방안을 강구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올해 들어 현장경영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사업장을 찾아 직접 현안을 챙기고 임직원들과 만난 것은 이번 부산 방문이 7번째다. 1월 브라질 마나우스·캄피나스 법인 방문을 시작으로 구미 스마트폰 공장(3월), 반도체연구소(6월), 생활가전사업부(6월), 삼성디스플레이(6월) 등을 방문했고, 지난 6일에는 사내 벤처프로그램 ‘C랩’ 현장을 찾아 “오직 미래만 보고 새로운 것만 생각하자”고 당부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