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시장 서머리-8월7일] 우호적 고용지표·미중 갈등 고조 등 혼조 마감

증권 입력 2020-08-10 08:40:29 enews2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제공=더원프로젝트]

미 증시는 우호적인 고용지표와 미중 갈등 고조 및 추가 경기 부양책 불확실성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치며 혼조세로 마감. (다우지수 +0.17%, 나스닥지수 -0.87%, S&P500지수 +0.06%, 러셀2000지수 +1.59%,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 -1.18%) 


미중간 갈등이 고조되면서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 위쳇 모회사 텐센트와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 2건에 서명했음. 시한은 앞으로 45일로 미국 관할권 내 개인 또는 기업에 모두 적용됨. 아울러 미 재무부는 이날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비롯해 홍콩과 중국 관리 11명에 대해 제재를 가했음.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자업자득의 결과를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즉각 반발했음.


미 추가 경기 부양책 관련 불확실성이 지속된 점도 부담으로 작용. 백악관과 민주당 지도부가 이날 오후까지 코로나19 부양책 협상을 벌였지만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회담이 결렬됐음. 민주당은 2조 달러, 백악관은 1조 달러 수준의 부양책을 제시하고 있음. 이와 관련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민주당과의 협상에서 진전이 없다고 언급했음.


미 고용지표는 예상보다 양호한 모습. 미 노동부가 발표한 7월 고용동향보고서에 따르면, 비농업부문 고용이 176만3,000명 증가해 시장 예상치를 상회. 실업률도 10.2%를 기록해 전월 11.1%에서 하락했으며 시장 예상보다도 양호한 모습을 보임. 한편, 미 상무부가 발표한 6월 도매재고는 전월대비 1.4% 감소해 시장 예상보다 양호했으며, 연방준비제도(Fed)가 발표한 6월 소비자신용(계절 조정치•부동산 대출 제외)은 전월대비 90억 달러 증가.


국제유가는 미중간 긴장 고조 등에 하락.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9월 인도분 가격은 전거래일보다 0.73달러(-1.74%) 하락한 41.22달러로 마감.


업종별로는 상승 업종이 우세한 가운데 소매, 보험, 화학, 경기관련 서비스업, 자동차, 산업서비스, 운수, 복합산업, 유틸리티, 경기관련 소비재, 통신서비스, 은행/투자서비스 업종 등이 상승. 반면, 소프트웨어/IT서비스, 기술장비, 개인/가정용품 업종 등은 하락. 종목별로는 T모바일(+6.47%)이 신규 가입자 증가수가 예상보다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상승. 반면, 우버(-5.21%)는 2분기 적자 규모 확대 소식 등에 하락. [제공=더원프로젝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