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기술·씨지오, 1.4조 한국석유공사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공급업체 선정

증권 입력 2020-09-24 09:54:52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우리기술은 자회사 씨지오와 한국석유공사 해상풍력발전 프로젝트에 공급업체로 선정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공사 규모만 1조4000억원 규모에 달하며 그린뉴딜 정책 도입 이후 처음으로 본격 추진되는 해상풍력발전으로 양사는 해상풍력 발전 분야의 대표적인 선두 업체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우리기술은 자회사 씨지오와 한국석유공사가 추진하는 ‘동해1 부유식해상풍력 발전 사업의 한국형 공급체계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한국석유공사, 울산광역시를 비롯해 국내 부유식 해상풍력관련 주요 공급업체들이 참여했다. 참여 업체들은 한국석유공사가 국내에서 첫번째로 진행하는 1조4000억원 규모의 1단계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에 주요 기술과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우리기술은 부유식 풍력발전과 연계된 모니터링 및 운영 시스템을 공급하고 씨지오는 부유식 풍력발전기 및 부유체의 운송과 설치를 담당한다.

한국석유공사는 이미 노르웨이 국영석유사 에퀴노르, 한국동서발전과 함께 부유식 해상풍력단지개발을 위해 동해가스전 인근에 200메가와트(MW) 규모의 1단계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조성을 위한 투자 협약을 체결하고 사업개발을 진행 중이다.

우리기술 관계자는 “한국석유공사는 이미 2018년에 라이다(풍황계측기)를 설치하고 풍황자료에 대한 조사를 마쳤으며 관련 자료를 토대로 경제성분석, 예비타당성조사 등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실질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제반 준비를 완료한 상황으로 프로젝트 진척 속도가 빠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사업에서 우리기술과 씨지오가 담당하는 운송·설치 및 운영·모니터링 분야의 사업규모는 2,800억원에 달한다. 향후 추진될 36조원 규모의 ‘울산 부유식해상풍력’ 프로젝트가 진행될 경우 시장 선점 효과도 크다.  

우리기술 관계자는 “울산광역시가 글로벌 투자 5개사와 함께 총 6GW급으로 해상풍력단지 규모를 크게확대할 계획을 가지고 있어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단지는 전체 사업비만 36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운송·설치 및 운영·모니터링 분야의 사업 규모가 7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우리기술과 씨지오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