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 “LG화학 분할, 국민연금 제동 불구 부결 가능성 낮다”

증권 입력 2020-10-28 10:49:36 수정 2020-10-28 10:52:2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배터리부문 분사를 계획했던 LG화학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LG화학의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던지기로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증권가에서는 국민연금의 제동으로 인한 부결 가능성은 낮다고 평가하고 있다.
 

LG화학은 30일 주주총회를 열고 전기차 배터리 사업부문을 떼어 별도의 회사로 만들겠다는 안건을 처리하고 다음 달 1일 분할 법인을 출범할 계획이다.
 

이 가운데, 국민연금은 27일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를 열어 LG화학의 분할계획의 취지와 목적은 공감하지만, 지분 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추후 기업공개(IPO) 등을 통해 자본 유치가 이뤄지면 모회사 디스카운트가 발생할 수 있다는 부분도 짚었다.
 

물적 분할은 특별결의 사안으로 주총 출석 주주 의결권 3분의 2 이상, 발행주식 총 수 3분의 1 이상이 동의해야 한다. 즉 LG화학 분할 안건이 통과하려면 주총 참석 주주 3분의 2(약 66%) 이상으로부터 찬성 표를 받아야 한다. LG화학의 지분율을 살펴보면, LG가 30.1%로 1대 주주, 국민연금은 10.3%를 보유해 2대 주주다. 이외 외국인이 28.1%를 갖고 있고, 나머지 20% 정도를 국내 기관과 개인투자자가 보유하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국민연금 제동에도 불구하고 LG화학의 분할 안건이 통과될 가능성을 더 높게 평가하고 있다.
 

외국인 투자자가 캐스팅 보트 역할을 할 것으로 분석되는 가운데, 주요 의결권 자문사들의 의견을 토대로 결정하는 것이 통상적이기 때문이라는 의견이다. 의결권 자문사는 주요 기업의 주총 안건을 분석해 기관 투자자들에게 의견을 제시하는 곳이다.
 

황유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앞서, 세계적인 의결권 자문사인 ISS, 글래스루이스,한국기업지배구조원 등 LG화학의 분사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며 “외국인 투자자의 경우 주요 의결권 자문사들의 의견과 궤를 같이 하는 경우들이 주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결 가능성은 낮다”며 “분할을 통한 대규모 자금 확보와 이를 바탕으로 한 성장성 강화, 사업적 시너지가 큰 파트너 확보를 위한 사전 작업으로 물적 분할이 유리하다”고 평가했다.
 

원민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민연금의 분할 반대 결정으로 인한 리스크가 있긴 하지만, LG화학 분할에 대한 방향성과 큰 그림은 달라지지 않았다”며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들로 봤을 때, 찬성 쪽으로 기운 만큼 물적 분할에 대한 방향성 자체는 달라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원 연구원은 “외국인 투자자와 기관의 경우 의결권 자문사의 의견을 토대로 결정할 가능성이 크고 분할을 통한 기업가치 제고가 높아지는 만큼 찬성 가능성이 더 높다”고 덧붙였다.
 

다만, 소액주주들의 결집력 여부와 사전 전자 투표는 변수로 꼽힌다. 개인투자자들의 경우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분할 발표 이후 강한 반대 의견을 표하며 거센 반발을 이어왔다. 개인투자자들이 얼마나 강한 응집력을 통해 물적 분할에 반대할 것인가와 함께, 통상 소액주주들의 주주총회 참석율이 낮은 만큼 전자 투표 결과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