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해외자산 투자 다양화…변동성 커진 통화 비중 줄인다

금융 입력 2020-10-30 15:17:04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국민연금이 해외투자 비중이 점차 늘어남에 따라 해외자산 투자 구성을 다양화하기로 했다.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는 30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제9차 회의를 열고 글로벌 경제 상황에 맞춰 운용 통화의 종류와 통화별 한도 등을 조정하는 등의 '국민연금기금 외환 관리체계 개선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개선안은 해외 자산 포트폴리오 구성을 조정하는 것으로, 국내 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기금위는 "해외투자가 확대되면서 환율 변동이 기금 수익률에 미치는 영향도 커졌다"면서 "투자국의 통화 가치 하락이 자산가치 하락으로 이어지는 부분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성이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국민연금기금 적립금은 오는 2024년 1천조원을 넘어서고, 해외자산도 전체 기금 자산의 5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금위는 '노후 긴급자금 대부사업 개선방안'도 의결했다.


소외된 고령 연금수급자를 대상으로 전·월세 보증금이나 의료비 등 긴급 생활자금을 대출하는 사업으로, 사망 등의 이유로 대부금 회수가 불가능한 상황에 대비해 대손충당금을 설정해 내년 1월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이 밖에 구체적인 투자 내역을 기금운용본부가 아닌 헤지펀드 위험관리 전문업체에 제공한 펀드에 대해서도 투자가 가능하도록 투명성 제약 조건을 일부 완화하는 방안도 논의됐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