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해외 현장서 채용 연계 직업훈련소 운영

부동산 입력 2020-11-26 10:06:32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포스코건설, 글로벌 인재양성 앞장 서

방글라데시 청년에게 꿈과 희망 선사

방글라데시 마타바리 지역 청년들이 포스코건설이 주관하는 건설기능 양성교육을 마치고 현장 적응을 위해 안전교육 및 실습과 실무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포스코건설]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포스코건설이 해외 현장 지역 청년들을 대상으로 채용 연계 직업훈련소를 운영하는 등 글로벌 인재양성에 힘을 쏟고 있다.

26일 포스코건설은 지난 9월부터 방글라데시 마타바리(Matarbari) 지역 청년들을 대상으로 건설기능인력 양성교육을 실시해 1·2차수 86명을 배출했고, 현재 3차수 54명을 교육하고 있다고 밝혔다. 1차수 44명의 교육생 중 21명을 채용했으며, 3차수까지 130 여명의 수료생중 총 6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건설기능인력양성 교육은 기초입문이론, 기초실무이론, 심화실무이론 등 3가지 과정으로 나누어 4주간 기초한국어, 조적, 미장, 목공, 철근, 전기 등 교육 과정으로 구성됐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대면수업이 어려워 교육 어플리케이션인 PCCT (POSCO E&C Construction Craft Training)을 제작해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하고 교육 이수 우수자에 대해 건설현장 안전교육 및 실습, 현장 실무 교육을 추가해 정식 채용했다.
 

이번 1차에서 최우수 성적을 받은 방글라데시 청년 슈만(28세)은 "지난해 포스코건설의 의료지원으로 자신과 가족들이 도움을 받은 적이 있어 포스코건설이라는 이름에서 신뢰감을 느꼈고, '포스코건설人'이 되고자 하는 마음으로 지원했다"고 말했다. 슈만은 아버지가 계시지 않아 20명이 넘는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3년부터 베트남, 미얀마, 인도네시아 등 현장 인근지역 미 취업 청년 자립지원을 위한 건설기능직업훈련소 운영, 현지 내 고용창출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글로벌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300여명의 개발도상국 청년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해오고 있다. /joaquin@sedailu.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