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옵티머스 제재심 방청 거부…“예탁원 논란 전제가 잘못”

금융 입력 2021-02-19 10:22:23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8일 옵티머스 펀드 관련사 제재심을 앞두고 금감원 앞에서 상경 집회를 개최한 투자 피해자들 [사진=서울경제TV]

[앵커]

내일 옵티머스 펀드 판매사인 NH투자증권과 수탁사인 하나은행의 금감원 제재심을 앞두고 피해자들이 상경집회를 가졌습니다. 피해자들은 징계 논의에서 제외된 예탁결제원의 자본시장법 유권해석은 전제부터 잘못된 것이라며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정순영 기잡니다.


[기자]

살을 에는 칼바람에도 금감원 앞에 모여든 옵티머스 펀드 피해자들.


내일 열리는 금감원 옵티머스 제재심에 방청이라도 허락해달라고 요구했지만 피해자들의 요청은 거부됐습니다.


징계를 위해서는 철저한 증거 조사와 피해자들의 피해회복 여부가 확인돼야 하는데 방청조차 허락하지 않은 것은 밀실야합이나 다를 바 없다는 것이 피해자들의 주장입니다.


이들은 제재심 방청 대신 하나은행과 예탁결제원의 엄중한 중징계를 촉구하는 호소문을 금감원에 제출했습니다.


[옵티머스 펀드 피해자]

“우리는 공공기관에 투자한다고 안전하다고 들었는데 예탁원도 서류 위조했고, NH투자증권은 자세히 알아보지도 않고 우리한테 추천을 했고, 하나은행도 잘못을 했고...”


특히 이날 옵티머스 피해자들은 심의에서 빠진 예탁결제원에 대한 성토를 이어갔습니다.


피해자들이 옵티머스에 속은 가장 큰 이유가 예탁원이라는 겁니다.


공공기관이 옵티머스 펀드에 공신력을 줬고 금융사가 검증하지 않고 판매하도록 사태를 키운 것은 사기에 의한 미필적 방조에 해당한다는 주장입니다.


예탁원이 제재심에서 제외된 자본시장법 논란 역시 주의 의무를 다하지 않은 상태에서 나올 수 없는, 전제가 잘못된 결정이라고 말합니다.


[이민석 금융피해자연대 고문]

“사무관리 그런 문제가 아니라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충분히 알 수 있는 거에요. 그런 최소한의 주의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사무관리냐 뭐냐 이런 얘기는 필요 없는 거죠. 그것도 최소한의 주의의무를 이행한 상태에서나 필요한 말이에요.”


당사자가 배제된 금감원의 옵티머스 제재심 결과가 얼마나 피해자들을 납득시킬 수 있을지 업계 안팎의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정순영입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