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빚투’에 지난해 가계빚 126조↑

경제 입력 2021-02-23 20:38:08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빚투(빚내서 투자)’,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등으로 지난해 가계신용이 126조원 가까이 급증하며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4분기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726조1,000억원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3년 이래 가장 많았습니다. 2003년 이전 가계신용 규모는 지금보다 훨씬 작았기 때문에 4분기 잔액이 사상 최대 기록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입니다.

 

4분기 가계신용은 2016년 4분기(46조1,000억원), 2020년 3분기(44조6,000억원)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이 증가했습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