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렉키로나' 수출 본격화…18개국과 공급계약

산업·IT 입력 2021-12-09 10:22:08 수정 2021-12-09 11:03:38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 레그단비맙)에 대한 공급계약 체결 및 출하를 본격화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공급 계약을 체결한 9개국의 초도물량 15만바이알 선적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그 동안 70여 개국과 ‘렉키로나’ 수출 협의를 진행해 왔는데 이번에 초도물량을 공급한 9개국을 포함해 최근까지 18개국과 ‘렉키로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셀트리온은 기존 공급 물량 및 추가 발주를 포함해 12월에 공급하는 물량만 1,500억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유럽에서 처방 실적이 확대되면서 제품에 대한 신뢰도가 더 높아질 것이란 관측이다. 특히 초도물량 출하가 완료된 국가들을 중심으로 추가 발주가 지속되고 있으며이와 별도로 유럽아시아중동중남미오세아니아 지역의 국가들로부터 ‘렉키로나’ 신규 계약 논의 역시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이에 따라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많은 ‘렉키로나’ 공급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EC 승인 이후 ‘렉키로나’에 대한 세계 각국의 추가 승인이 지속되고 만큼 공급 계약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셀트리온그룹은 ‘렉키로나’ 뿐만 아니라 변이 바이러스 대응력이 우수한 CT-P63, 치료 편의성을 개선한 흡입형 등 치료제 개발을 통해 전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을 극복해 나가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