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산’ 대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소환…“왜?”

증권 입력 2022-09-30 19:45:19 성낙윤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오는 10월 국정감사에 상장기업 풍산의 대표이사가 증인으로 채택됐습니다. 대기업의 총수도 아닌 상장 기업의 대표가 증인으로 서게 되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인데요. 왜 그런 걸까요. 성낙윤 기자입니다.


[기자]

류진 풍산 대표가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소환됐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지난 27일 전체회의를 열고, 10월 국정감사의 증인 및 참고인을 확정했습니다. 이에 오는 10월 6일 국정감사에 류진 풍산 대표이사가 불려나가게 된겁니다.


풍산은 지난 7일 방산사업부를 분리해 물적 분할을 추진한다고 공시했습니다. 회사는 신설 법인에 대해 상장할 계획은 없다고 했지만, 주주들은 즉각 ‘풍산 소액주주 연대’를 결성하는 등 반발하고 있습니다.


물적분할 과정에서의 소액주주의 권익 보호는 그동안 금융당국이 꾸준히 관심을 가져온 사안입니다.

금융당국은 지난 7월 TF를 꾸려 주주보호 노력을 소홀히 하면서 모자회사 중복상장을 추진할 경우에는 상장을 제한하고, 물적분할을 반대하는 소액주주에게는 주식매수청구권을 부여하는 등의 대안을 내놨습니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성장성이 높은 주요 사업부문을 물적 분할한 후 단기간 내 상장하는 과정에서 분할 전 회사의 주주들과 충분한 소통이 이루어지지 않아 사회적 이슈로 제기된 바 있다”고 꼬집기도 했습니다.


차동석 LG화학 CFO(재무책임자)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서게 된 것도 같은 맥락이라는 분석입니다. LG화학은 배터리 사업부문을 분할해 LG에너지솔루션을 신설 법인으로 설립하고 올해 초 코스피 시장에 상장시켰습니다. 이 과정에서 2021년 1월14일 105만원이던 주가는 2022년 3월16일 43만7,000원으로 주저앉았습니다.


이에 이번 국정감사에서 풍산은 물적분할 절차와 소액주주 보호 조치 등에 대해 질문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무위 소속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관계자는 “아직 확정적이지는 않지만, 소액주주 보호조치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이나, 금융위 발표 이후 물적분할을 결정한 의도 등에 대해 알아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의원은 지난 3월 기존 주주에게 신주 우선배정권을 지급하는 등의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습니다.


지난 4일 금융위원회가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 입법예고’와 ‘상장기준·기업공시서식 개정’을 발표한 만큼, 이번 국정감사 이후 일반주주의 권익 제고 움직임에 힘이 실릴지 주목됩니다.


서울경제TV 성낙윤입니다./nyseong@sedaily.com


[영상편집 :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성낙윤 기자 경제산업부

nyseo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