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증권사 ‘매수’ 외쳤는데 관리종목 위기

증권 입력 2019-03-22 16:31:25 수정 2019-03-22 20:24:08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최근 증권가에서 감사보고서가 공포의 대상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삼성바이오 사태 등으로 감사 결과가 전보다 훨씬 더 엄격해지면서 감사의견 ‘적정’을 받아내지 못한 기업들은 상장폐지 절차까지 밟게 되는 경우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대기업인 아시아나항공마저 감사보고서의 공격을 피해갈 수 없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늘 감사보고서 ‘한정’ 의견에 따라 거래가 정지됐습니다. 문제는 최근 들어 증권사들이 너도 나도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매수’ 의견 리포트를 쏟아내 투자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습니다. 앵커리포트입니다.


[기자]
오늘 아시아나항공의 거래가 정지됐습니다.
감사인인 삼일회계법인이 지난해 재무제표에 대한 감사의견을 ‘한정’으로 낸 영향입니다.


감사인은 기업 재무제표가 적법한 회계기준에 따라 작성했는지 감사한 뒤 적정, 한정, 부적정, 의견거절 등 4가지 의견 중 하나를 제출합니다.

‘한정’ 의견을 받은 기업은 통상 관리종목으로 지정되거나 기관투자가 등이 투자대상에서 제외하면서 수급 측면에서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같은 상황에 주식 투자자 A씨는 “불과 이틀 전까지도 증권사에서 아시아나항공을 매수하라는 리포트가 나왔는데 당황스럽다”는 의견을 전했습니다.


실제 지난 20일 삼성증권은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5,000원을 제시했습니다. 지난달에는 한화투자·KB·유진·KTB·대신·미래에셋증권 등이 아시아나항공 기업분석 리포트를 내면서 이 가운데 5곳은 ‘매수’의견을 내놓았습니다.

관련 업계에서는 “최근 아시아나항공과 삼일회계법인이 감사보고서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는 소문은 파다했다”면서도 “감사인은 법적으로 공시 전에 의견을 공개할 수 없어 증권사 애널리스트가 이를 미리 알 방법은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뷰] 회계사 A씨
“웬만하면 적정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했으니까 (증권사에서) 그랬을 수 있고…”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일에 대해 “회사의 영업능력이나 현금흐름과 무관한 회계적 처리상의 차이”라고 강조하면서 “재감사를 통해 ‘적정’ 의견으로 변경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경제TV 양한나입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